농식품부, ASF 바이러스, 北 통해 南 전파 가능성 인정

김덕엽 기자 입력 : 2019.10.19 15:18 ㅣ 수정 : 2019.10.19 15:1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강석호(자유한국당,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이 18일 농식품부 국정감사에서 김현수 장관을 상대로 ASF 바이러스 전파 관련 질의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제공 = 강석호 의원실]

강석호 의원 “ASF 바이러스 발병 초기 당시 모든 가능성 열고 전 부처 협력했어야…유독 북한 이야기 나오면 목소리 작아지고, 눈치만”

[뉴스투데이=김덕엽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 바이러스 등이 북한을 통해 우리나라로 전파될 가능성에 대해 인정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강석호(자유한국당,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이 18일 농식품부 국정감사에서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에게 “ASF 바이러스가 북한으로부터 이동 가능성이 있는지, 새·쥐·고양이·파리·모기·들고양이 등 야생동물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멧돼지 사체나 배설물을 접촉했을 때 바이러스를 옮길 가능성이 있냐”고 질의했다.

이에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북한에서 발생한 ASF 바이러스의 이동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며 “멧돼지의 사체나 배설물이 몸속으로 들어가서 분변으로 전달 될 가능성은 없으나 매개체의 몸에 묻은 바이러스가 전달 될 가능성은 있다”고 밝혀 사실상 멧돼지를 포함한 른 매개체로 인해 ASF 바이러스가 전달 될 수 있음을 인정했다.

앞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북한으로부터의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에 대해 부정적적이었고,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멧돼지가 철책 아래로 내려올 수 없다’, 김 장관 또한 “충분히 개연성이 있다”고만 밝혀왔다.

강석호 의원은 “ASF 바이러스 발병 초기 당시 모든 가능성을 열고 전 부처가 협력을 했어야 했다”면서 “유독 북한 이야기가 나오면 전 부처가 목소리가 작아지고 눈치를 보는 것은 반드시 개선되어야 한다”며 정부의 안일한 대처를 강하게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