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수산유통공사, 5년간 비축기지서 폐기한 농산물 1만t

김덕엽 기자 입력 : 2019.10.19 14:42 ㅣ 수정 : 2019.10.19 14:42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강석호(자유한국당,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

강석호 의원 “농민들이 피땀 흘려 만든 농산물 비축창고에서 폐기…농수산유통공사, 비축기지 효율적 관리로 더 이상 농산물 폐기되는 일 없도록 해야”

[뉴스투데이=김덕엽 기자] 한국농수산유통공사(at)가 관리하는 농산물 비축기지에서 5년간 1만t에 달하는 배추·무·양파 등의 농산물이 폐기된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강석호(자유한국당,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이 농수산유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농수산유통공사 농산물 비축기지에 보관된 농산물 중 배추 2587t, 무 4392t, 양파 3109t 등 총 1만 088t이 폐기됐다.

농수산유통공사가 농산물을 폐기한 사유를 보면 시중가격 약세 지속 상황에서 시장방출 중단에 따른 저장기간 경과 감모처리, 고랭지 채소 공급과잉 발생으로 장기보관에 따른 품위저하로 식용불가 및 관련품목 수급안정, 수급불안기 가격안정용 활용 이후 장기보관에 따른 품위저하로 식용불가 및 관련품목 수급안정 등이다.

강석호 의원은 “농민들이 피땀 흘려 만든 농산물이 비축창고에서 폐기되는 일이 발생했다며, 공사가 수급안정을 위해 농산물을 수매했지만 이후 활용하지 못하고, 장기적으로 보관만 했다”며 “농수산유통공사가 비축기지의 효율적 관리운영을 통해 위생·안전관리를 강화하고, 더 이상 농산물이 폐기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