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평 옷가게로 출발→거대 패션기업’ 포에버 21, 파산보호신청·1170명 감원

정유경 기자 입력 : 2019.10.17 07:52 |   수정 : 2019.10.17 07:52

‘25평 옷가게로 출발→포에버 21, 파산보호신청·1170명 감원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정유경 기자] 미국 성공 신화로 유명한 한인 의류업체 ‘포에버21’이 최근 파산보호신청을 한데 이어 물류센터 이전과 정리해고도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LA비즈니스저널 등 현지 매체는 포에버 21이 링컨하이츠에 있는 전자상거래 센터를 인랜드 엠파이어의 페리스 물류센터로 이전하고 1170명의 직원을 감원할 것이라고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감원 규모는 전체 직원의 18%에 이른다.

앞서 포에버21은 지난달 미 델라웨어주 연방 파산법원에 파산법 11조(챕터 11조)에 따라 파산보호신청서를 냈다.

포에버21은 지난 1981년 미국으로 이민간 설립자 장도원·장진숙 부부가 LA 자바시장 내 약 25평 옷가게를 내면서 출발했다. 이후 세계 57개국, 800여 매장을 거느린 거대 패션기업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전자상거래업체의 시장 잠식과 과당 경쟁 등으로 유동성 위기에 몰려 경영 악화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5평 옷가게로 출발→거대 패션기업’ 포에버 21, 파산보호신청·1170명 감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