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업계, 방치폐기물 처리 동참…의성 ‘쓰레기 산’ 연내처리 전망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10-15 20:11   (기사수정: 2019-10-15 20:11)
2,949 views
201910152011N
▲ 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산업폐기물매립협회·의료폐기물공제조합 등 3개 기관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가 의성 ‘쓰레기 산 ’ 방치폐기물을 처리하고 있다. [사진제공 = 재활용 방치폐기물 고통분담 비상대책위원회]

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 등 비대위 구성…경북도내 일원 방치폐기물 처리에 업체·장비 우선 투입

[뉴스투데이=황재윤 기자] 지난해 전국을 뒤덮은 방치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해 민간업계가 나선다.

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과 한국산업폐기물매립협회, 한국의료폐기물공제조합 등 3개 기관은 재활용 방치폐기물 고통분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정부의 연내 방치폐기물 전량 처리 목표 달성에 모든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15일 밝혔다.

재활용 방치폐기물 고통분담 비상대책위원회는 재활용 방치폐기물이 집중되어있는 경북도내 일원에 업체와 장비를 우선투입하고, 국제적인 망신으로까지 비춰진 ‘의성 쓰레기 산’과 문경에 십수년간 방치된 폐기물 처리에 집중한다.

현재 재활용 방치폐기물 고통분담 비상대책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의성 쓰레기 산을 비롯한 재활용 방치폐기물 성상 대부분이 폐토사와 불연물이 40%이상 혼합되어 운반과 처리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자체 또한 예산이 충분하지 않아 업체들이 공익 차원에서의 참여가 불가피, 결국 민간의 사회적 기여 차원에 이뤄진 자발적 참여를 통해 분산처리를 서둘러 추진하고 있어 연내까지 상당량의 폐기물이 처리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타 지역에서 반입되어 버려진 폐기물을 해당 지자체 예산으로 처리하는 것에 대한 논란과 반대가 심해 예산 확보가 안된 지자체의 경우 폐기물 우선처리를 원칙으로 장비를 투입해 비용보다는 주민 고통 조기 해소 목적에 집중한다.

재활용 방치폐기물 고통분담 비상대책위 관계자는 “민간처리시설의 특성상 기존 산업체의 폐기물들도 매일 처리해주어야 하는 상황으로 허가받은 처리능력 범위 내에서 금번 재활용 방치폐기물을 처리하다 보니 해당 지자체가 요구하는 만큼의 폐기물의 반입과 처리는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재활용 방치폐기물 고통분담 비상대책위는 전국 57개 산업·의료폐기물 소각장과 20개의 매립시설을 최대한 가동해 정부와 국민의 고통을 최소화하는데 일조할 계획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