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임원 친형 소유 협력업체 9억원 발주계약 체결 의혹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10-14 04:02
2,409 views
201910140402N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장석춘(자유한국당, 경북 구미 을) 의원 [사진제공 = 연합뉴스]

장석춘 의원 “A 지역본부장, 비밀 숨긴 채 친형 회사와 직무연관성 발주계약 체결에 정규직 전환 협의 참여하며, 어떤 사익 취햑는지 의심…도덕적 해이 극 달한 공공기관 산업부나 감사원 감사로 객관적 사실관계 파악해야”

[뉴스투데이=황재윤 기자] 한전KDN 임원이 자신의 친형이 소유한 업체와 수억원에 달하는 발주계약을 체결하고,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장석춘(자유한국당, 경북 구미 을) 의원이 한전KDN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와 국감 공익제보 내용에 따르면 A 한전 KDN 지역본부장은 과거 친형 B씨가 대표로 재직 중인 업체와 9억 1000만원의 규모 파견·용역 발주계약 체결에 결정권자로 개입했다.

장석춘 의원이 A 한전KDN 지역본부장 관련 공익제보 내용에 따르면 A 본부장은 자신의 친형 B씨가 대표로 재직 중인 업체에 ‘데이터 기반 원전 건설사업비 관리시스템 구축 인력지원’,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운영관리시스템 응용 소프트웨어 유지보수 및 ICT 기술 지원’, ‘한전 요금관리 업무 유지 운영 인력지원’ 등의 발주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A 한전KDN 지역본부장이 B씨가 대표로 재직 중인 업체와의 발주 계약 체결 당시 해당 사업 계약의 결정권자인 것으로 확인돼 의혹을 더욱 가중시켰다.

이어 한전KDN은 전산 분야 파견·용역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한 '정규직 전환 협의회'를 설치하고, 회사 측 위원으로 A 본부장을 위촉했다.

A 본부장 위촉 이후 한전KDN 정규직 전환대상엔 B씨의 업체 노동자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고, 2001년 한전KDN에 입사할 당시부터 자신의 친형이 한전KDN의 협력업체인 A사의 대표로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음에도 이를 한전KDN 사장과 직원들에게 알리지 않았다.

현행 한전KDN의 임직원 행동강령 규정의 ‘임직원의 4촌 이내 친족이 직무관련자인 경우에는 상급자 또는 행동강령책임관과 상담한 후 처리’하도록 되어 있지만 A 본부장이 규정을 위반한 것이다.

장석춘 의원은 “A 지역본부장이 비밀을 숨기고, 친형 회사와 직무연관성이 있는 발주계약을 체결하거나 정규직 전환 협의회에 참여하면서 어떤 사익을 취했는지 의심스럽다”면서 “한전KPS는 채용 비리로 국민적 분노가 일었고, 한전KDN은 담당 직원과 협력업체 대표가 형제인 사실이 밝히진 가운데 도덕적 해이가 극에 달한 공공기관의 만행을 산업통상자원부나 감사원 감사를 통해 객관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