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 신청사 예정지 선정 기준 확정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10-11 21:56
588 views
201910112156N
▲ 대구시청 전경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신청사 건립 규모 연면적 70,000㎡…과열유치행위 중구 34건 제일 많아

[뉴스투데이/대구=황재윤 기자]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가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을 위한 기준을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는 이날 열린 제9차 회의에서 신청사 예정지를 선정하기 위한 기준들인 건립 기본구상·후보지 신청기준·예정지 평가기준·시민참여단 구성방안을 확정했다.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는 신청사 건립 기본구상은 ‘함께하는 열린 시민공간, 우리 대구신청사’를 비전으로 설정하고, 포용성·상징성·합리성을 신청사가 가져야 할 가치로 정했다.

또 대구시 신청사의 공공업무를 수행하는 공간인 기준면적을 50,000㎡으로 시민과 함께하는 열린 공간인 기준 외 면적을 20,000㎡로 정하는 등 신청사 건립 규모를 총 연면적 70,000㎡로 결정했다.

이 규모의 건축물을 지을 수 있는 부지를 후보지 신청기준으로 마련하고, 토지 최소 면적 10,000㎡ 이상이고 평균 경사도 17도 이하(주거‧상업‧공업 지역일 경우는 25도 이하)로서 최소 20m 이상의 도로에 접할 것 등으로 결정됐다.

그리고 예정지 선정을 위한 평가기준은 장소적 가치·랜드마크 잠재력, 쇠퇴정도·발전가능성, 접근의 편리성·중심성·물리적 환경 수준, 환경·경관 수준, 개발비용의 적절성으로 총 7개의 항목을 평가항목으로 하여 평가를 진행하도록 결정됐다.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는 시민참여단은 구·군별 균등배분으로 시민 252명을 무작위 면접조사하고, 시민단체 10명, 전문가 10명으로 총252명을 무작위 표집해 구성하도록 했다.

김태일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장은 “공론화위원회는 시민들의 역량을 믿고 신뢰한다”라고 다시 한번 강조하면서 “예정지가 확정되는 순간까지 공론 과정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는 제보 접수된 과열유치행위 해당여부에 대해 심도있는 토론 과정을 거쳐 공정화고 객관적인 기준을 적용해 상정된 43건에 대해 심의·의결했다.

이날 심의된 총 43건 중 37건에 대해 과열유치행위로 판정했다. 구·군별로 살펴보면 중구 34건, 북구 1건, 달성군 2건이다.

경북도청 이전지는 1등과 2등이 1천점 만점 기준으로 11.7점 밖에 차이나지 않았고, 위원회는 감점 총점 30점은 적은 점수가 아니다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