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이자 의원, 농촌 외국인 고용허가제 인력 규모 증대 필요 주장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10-11 21:38   (기사수정: 2019-10-11 21:38)
758 views
201910112138N
▲ 1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지방고용노동청 국정감사장, 임이자 의원은 이날 농촌 외국인 고용허가제 인력 규모 증대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사진제공 = 임이자 의원실]

김경선 고용노동부 기획조정실장 “농촌 현실 맞도록 인원 배정 노력하겠다”

[뉴스투데이=황재윤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임이자(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농촌의 외국인 고용허가제 인력 규모 증대 필요성을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이자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지방고용노동청 국정감사에서 국감 자료를 공개하고, 올해 농·축산업 외국인 인력 도입 규모를 6400명 α로 결정했지만 농촌의 경우 정부가 결정한 외국인 인력 규모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지방고용노동청 국감에선 상주시에서 농·축산업을 하고 있는 강동구 서원농장 대표가 참고인 자격으로 국감사에 참석해 농촌의 실상을 설명했다.

강동구 서원농장 대표는 “농촌은 고령화로 젊은이가 없어 외국인 노동자를 채용해야하는 데 외국인 일손을 구하기가 쉽지 않다”며 “모든 농가가 배정인원부족으로 인원 증대를 외치는 상황”이라고 농촌의 인력부족 고충을 토로했다.

임이자 의원은 “농촌은 외국인 인력이 없으면 농사짓기가 어려운 상황인데 정부가 결정한 외국인 인력 규모는 농촌 현실과 맞지 않다”며 “농축산업의외국인 근로자 쿼터 확대와 외국인 근로자가 필요한 업종을 살펴 중장기 대책을 세워주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경선 고용노동부 기획조정실장은 “농촌 현실에 맞도록 인원 배정을 하도록 노력해보겠다”고 답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