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아주대학교병원 암생존자와 ‘One-day 통합지지프로그램’운영
정성우 기자 | 기사작성 : 2019-10-11 20:48
195 views
N
▲ 평택시와 아주대학교병원가 암생존자와 ‘One-day 통합지지프로그램’운영했다.[사진제공=평택시]
아주대학교병원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 평택호스피스와의 협력할 계획

[뉴스투데이=정성우 기자] 평택시는 지난 9월 27일, 10월 10일 2회에 걸쳐 아주대학교병원 암생존자 통합지지센터(센터장 전미선)와 연계사업으로 암생존자를 대상으로 진료 및 상담을 포함한 ‘One-day 통합지지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참여대상은 ‘완치’목적의 암 치료가 종료된 환자로 매번 진료를 받기 위해 멀리까지 가야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신체적인 암 치료에 전념했던 환자들이 암으로 인한 심리적 부분과 사회적 영역의 도움을 주기 위해 암전문 의료진의 무료 상담과 진료, 원예치료, 운동치료로 구성되어 운영됐다.

2016년 보건복지부의 국가암등록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암생존자는 약170만명으로 암 진단을 받은 3명 중 2명 이상이 5년 이상 생존한다.

전미선 센터장은 “암은 ‘만성질환’에 점점 가까워지고 있고, 생존율이 높아진 만큼 꾸준한 관리가 더욱 중요해졌다”며, “암 생존자의 ‘삶의 질’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암환자는 “평택시에서 암환자를 위한 프로그램이 있는지 처음 알았다”며, “진료 받을 때는 미처 하지 못했던 질문도 하고 1:1 개별상담도 할 수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됐고, 앞으로도 계속 이런 프로그램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평택보건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아주대학교병원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 평택호스피스와의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