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일부 정치권 ‘엇갈린 반응’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10-10 22:48
1,268 views
201910102248N
▲ 10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가 대구시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뉴스투데이/대구=황재윤 기자]

타 지역 출신 의원들 ‘통합신공항 이전’ 관련 문제점 지적 이어가

반면 대구지역 출신 의원들은 ‘통합신공항 이전’ 당위성 주장…김해신공항 재검토 요구 부적절

[뉴스투데이/대구=황재윤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대구시 국정감사에서 일부 정치권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10일 국회 행안위 대구시 국감에선 타 지역 출신 의원들과 대구지역 출신 의원들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과 김해신공항 재검증 등 온도차를 보였다.

국회 행안위 감사위원은 이언주(무소속, 경기 광명 을) 의원은 이날 국감 질의를 통해 “현재 대구공항 입지가 동대구역과 가까워 물류 환적, 환승이 좋고 시민들의 만족도와 이용도가 높은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대구공항의 한계로 인해 확장의 필요성은 이해하나 통합신공항에 대한 경제성과 시민 접근성이 떨어질 경우 겉만 좋고, 공항으로서 기능을 잃게 된다”고 지적했다.

박완수(자유한국당, 경남 창원 의창) 의원 또한 “보다 예산을 투자하고서도 기능을 못하는 공항들도 있는 만큼 단순 이전에만 집중하다보면 현재 공항보다 이용객이 떨어지는 등 기능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공항 이전 후 남는 부지도 아파트 건설 등으로 낭비되지 않도록 대구 미래 발전을 위한 계획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대구지역 의원들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의 당위성을 주장하며, 김해신공항 재검증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국회 행안위 간사인 윤재옥(한국당, 대구 달서 을) 의원은 “김해공항 확장은 5개 영남권 자치단체장이 수용한 만큼 정권과 단체장이 바뀌어 재검토를 요구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앞으로의 국책사업 추진에도 바람직하지 않은 만큼 공항문제가 정쟁으로 번지고 있는데, 이 문제가 지역 간 갈등을 유발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조원진(우리공화당, 대구 달서 병) 의원은 “국책사업 합의사항을 뒤집고 선거 때마다 남부권, 동남권 신공항 말이 나오는 것은 대단히 정치적”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가덕도 공항 얘기가 나오는 것은 위헌으로 부권 공항을 선정할 때 밀양이 점수가 훨씬 높았지만 국론분열을 막기 위해 김해공항 확장과 대구공항 통합이전으로 나눈 만큼 대구시가 중심을 잡고, 차질없이 통합공항 이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대구시 국감에서 여·야는 지역현안보단 ‘수구보수’ 논쟁만 벌였고, 질의 또한 의원들의 현안 파악 부족으로 인해 날카로운 지적 없이 대부분 검토요청에 그쳐 지역현안이 없는 국감이란 지적을 받았다.

특히 국회 행안위는 대구시 국감을 종료 이후 예정된 대구지방경찰청에 대한 국감을 취소하고, 현장시찰로 일정을 변경해 비난까지 일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