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로 얼룩진 청송 면봉산 풍력발전사업 인허가 취소 요구 확산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10-10 22:12   (기사수정: 2019-10-10 22:12)
1,133 views
201910102212N
▲ 풍력발전단지가 들어설 면봉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임이자(자유한국당) 의원이 대책위와 함께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투데이/경북 청송=황재윤 기자]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 연합대책위 “면봉산 일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등재…소음 등 지역주민 생존권 위협하는 풍력단지 조성사업 즉각 취소해야”

[뉴스투데이/경북 청송=황재윤 기자] 뇌물과 비리로 얼룩졌던 경북 청송군 면봉산 일대에 조성되는 풍력발전사업의 인허가를 취소해야 한다는 요구가 확산되고 있다.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 연합대책위원회는 20일 성명서를 통해 “청송군 면봉산 일대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등재되어 세계적으로 뛰어난 가치를 인정받고, 이목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면서 “그러나 청정청송의 막대한 산림과 생태계를 훼손하고, 소음과 저주파 피해 등 지역주민들의 생존권과 재산권을 위협하는 풍력단지 조성사업을 즉각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면봉산 풍력발전사업은 전 군수와 전 군의원, 행정담당자가 주민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독단과 독선을 시작으로 뇌물과 비리로 추진한 사업”이라고 비판했다.

또 “법정에 선 전 청송군의원 A씨와 당시 사업자 대표 B씨의 재판부 판결모습과 형량을 직접 법정에서 저희들은 보았고, 주민들의 삶의 권리를 짓밟으면서 풍력조성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자연과 주민들에 대한 폭력으로 밖에 볼 수 없음에도 청송군은 허가를 취소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청송 면봉산 풍력발전사업에 시공사 계약한 G산업의 결정에 개탄하지 않을 수 없고, 송군민들은 위와 같은 문제의 심각성을 직시하는 만큼 허가를 결단코 저지 취소하기 위해 강력하게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 연합대책위는 각종 불법과 비리로 얼룩진 면봉산 풍력발전 사업 인허가 취소와 G산업 풍력발전사업 전면 백지화를 요구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