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현안 없는 대구시 국감…여·야 ‘수구보수’ 논쟁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10-10 21:25   (기사수정: 2019-10-10 21:25)
3,136 views
201910102125N
▲ 10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의 대구시 오후 국감에서 여·야 간사가 김영호 의원의 ‘수구보수’ 발언에 대해 행안위원장에게 각자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국회 행안위, 감사위원 현안 파악 부족으로 대구시 지역현안 날카로운 지적 無

대구시 국감 이후 예정된 대구경찰청 국감 현장시찰 일정 변경으로 봐주기 논란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대구시 국정감사를 두고, 지역현안이 없는 국감이란 지적이다.

10일 국회 행안위 대구시 국감에선 여·야는 지역현안보단 ‘수구보수’ 논쟁만 벌였고, 질의 또한 의원들의 현안 파악 부족으로 인해 날카로운 지적 없이 대부분 검토요청에 그쳤다.

이날 대구시 국감에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대구 취수원 이전·대구시 신청사 건립 이전·엑스코 대표이사 내정설과 대구·경북디자인센터 채용비리 의혹·성비위 공무원 엄정한 징계 요구 등의 현안이 다뤄졌다.

그러나 국회 행안위 감사위원의 현안 파악 부족으로 대구시 지역현안에 대한 날카로운 현안은 나오지 않았다.

여·야는 지역현안에 대한 날카로운 지적보단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서울 서대문 갑) 의원이 오전 국감에서 발언한 ‘수구보수’로 인해 오후 국감에서도 논쟁과 고성을 냈다.

김영호 의원은 이날 국감 질의에서 “대구는 과거 조선의 모스크바라고 불릴 정도로 진보적인 곳이고, 2·28민주화운동의 발산지로 민주주의적, 민족적 도시였다”며 “이제는 대구가 수구보수가 아니라 박정희, 박근혜, 새마을로 가지말고 진보와 개혁, 정의와 혁신의 도시로 가길 바란다”고 발언했다.

그러자 대구 출신 야당의원들은 김 의원에게 ‘대구시민들의 자존심을 존중하고, 예의를 갖춰라’며 반발해 고성이 오가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국회 행안위 간사인 윤재옥(자유한국당, 대구 달서 을) 의원은 “대구 시민은 대한민국을 가장 사랑하는 국민”이라며 “대구 시민의 자존심을 존중해주길 바란다”고 반발했다.

조원진(우리공화당, 대구 달서 병) 의원 또한 “대구 시민에 대한 예를 갖춰라”며 “대구시청에 대한 국정감사이지 시민에 대한 감사냐며, 대구시민을 수구꼴통으로 이야기하느냐”고 강력 반발했다.

야당 의원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김영호 의원은 “대구시의 자존심 건드리지 않았다”며 “속기록 다시 봐라. 역대 시장 등이 보수적 정서 이용했다는 점 등을 지적한 것으로 대구시민 자존심 건드린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지만 사태가 진정되지 않아 행안위원장인 전혜숙(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 갑) 의원이 중재에 나서기도 했다.

앞서 국회 행안위는 대구시 국감을 종료 이후 예정된 대구지방경찰청에 대한 국감을 취소하고, 현장시찰로 일정을 변경해 봐주기 논란이 일었다.

대구경찰청 국감에선 ‘자갈마당 관련 경찰관 유착’과 장기미제사건인 '대구개구리소년사건'에 대한 현안 질의가 예정되어 있었지만 미제사건 수사팀과 112종합상황실 등을 둘러보는 현장 시찰로 변경돼 전시성 시찰 비난을 받았다.

한편 대구참여연대 또한 이날 성명서를 통해 김 의원이 새마을단체에 대한 예산 퍼주기 관련 질의 도중 일어난 ‘수구보수’ 발언과 관련 “윤재옥·조원진 의원의 반발이야 말로 ‘새마을’이라는 이름에 깃든 독재와 관변이라는 구 시대의 잔재까지도 대구의 자부심이라고 착각하는 낡은 사고로 시민들과 대구를 모욕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