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에너지공기업, 3년간 드론 16번 출몰…대응 ‘허술’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10-10 20:12   (기사수정: 2019-10-10 20:12)
799 views
201910102012N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규환(자유한국당, 비례, 대구 동구 을 당협위원장) 의원 [사진제공 = 연합뉴스]

김규환 의원 “드론 감시체계 사각지대 존재하는 만큼 안티드론 기술 개발 등 정부 차원 실효성 대책 마련해야”

[뉴스투데이=김덕엽 기자] 지난 3년간 국내 에너지시설이 드론이 16번 출몰했지만 대응은 체계는 여전히 허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규환(자유한국당, 비례, 대구 동구 을 당협위원장)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와 국내 에너지공기업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11월부터 최근까지 드론이 출몰한 사례는 모두 16건이다.

이중 원자력발전소 13건(81%)으로 가장 많았고, 석유시설 2건, 가스시설 1건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12일부터 14일까지 한수원 고리원전에서 정체불명의 드론 추정 비행체 4~5대가 발견됐고, 한빛원전에서도 드론이 출몰했다.

하지만 에너지공기업들의 드론 방어 체계점은 허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 에너지공기업들은 발전소나 비축기지 근무자가 육안으로 드론을 인지하면 초소 근무자에게 신고하는 식으로 대응이 이뤄지고 있었다.

신고를 받은 초소 근무자는 육안 또는 관측장비를 통해 드론 위치와 이동 방향을 추적해 경찰이나 군부대에 출동을 요구한다. 사실상 드론이 나타난다고 해도 육안으로 보기 어려운 곳에서 비행하면 식별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한수원과 한국가스공사, 석유공사, 발전공기업 5곳의 발전시설와 기지별 관측 장비 보유 현황을 살펴보니 야간식별 장비를 가진 곳은 36.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김규환 의원은 “드론 감시체계에 대한 사각지대가 존재하는 만큼 안티드론 기술 개발 등 정부 차원의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면서 “나아가 드론 출몰 사태와 관련 군·경 조사 결과를 해당 시설에 공유해 주는 체계를 마련하도록 산업부 등 중앙부처 차원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