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L] 아모레퍼시픽, 지보단과 ‘피부 미생물’ 공동연구 나서
강이슬 기자 | 기사작성 : 2019-10-07 14:10
193 views
N
▲ 지난 4일(현지시간) 프랑스 아르장퇴유(Argenteuil)에 위치한 지보단 유럽 크리에이티브 센터에서 열린 '피부 미생물 공동연구 프로젝트 협약식'에서 아모레퍼시픽 박영호 기술연구원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 지보단 액티브 뷰티 로랑 부르도(Laurent Bourdeau) 대표(사진 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 등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뉴스투데이 L]의 L은 Life(라이프)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글로벌 기능성 원료 업체 지보단(Givaudan)과 피부 미생물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4일(현지시간) 프랑스 아르장퇴유(Argenteuil)에 위치한 지보단의 유럽 크리에이티브 센터에서 협약식을 진행했다.

최근 화장품 업계에서도 인체에 서식하는 미생물과 그 유전정보를 일컫는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에 주목하고 있으며, 피부 및 장내 유익균에 대한 연구를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과 지보단이 함께하는 이번 공동연구는 한국과 프랑스 여성의 피부 미생물 생태계에 관한 것이다. 이를 통해 피부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방법을 찾을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과 ‘지보단 액티브 뷰티(Givaudan Active Beauty)’의 ‘응용 미생물군체학 연구소(Applied Microbiomics Center of Excellence)’가 공동으로 해당 프로젝트를 담당한다.

지보단은 식향, 향료, 기능성 원료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서 피부 미생물 분야에서 독보적인 회사이다. 1895년 설립된 지보단은 글로벌 향료 업계 시장점유율 1위 업체로, 화장품 기능성 원료 사업부인 ‘지보단 액티브 뷰티’를 통해 새로운 화장품 원료 개발을 위한 연구도 지속해서 이어오고 있다. 특히, 피부 및 장내 유익균인 피부 미생물 관련 분야에서는 15년이 넘는 연구를 통해 시장 개척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1997년부터 미생물을 포함한 피부 및 두피, 모발의 특성에 관해 국내외에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해왔다. 2008년에는 아이오페 등의 브랜드에서 피부 미생물 연구결과를 활용한 화장품을 출시한 바 있다. 2017년에는 두피 및 피부 미생물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익스페리멘털 더마톨로지(Experimental dermatology)’에 공개했고, 2018년에는 중국 여성의 피부 미생물 생태계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도시화 정도와 피부 질환 발생 간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를 통해 발표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연구는 2018년 일리윤, 2019년 이니스프리 브랜드 제품 출시로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아모레퍼시픽 박영호 기술연구원장은 협약식에서 “이번 공동연구는 오랜 기간 쌓아온 아모레퍼시픽의 피부 미생물 연구 및 제품 개발 역량과 글로벌 연구를 선도하는 지보단이 만나 상호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더욱 심도 있는 피부 연구와 제품 개발을 통해 전 세계 고객의 피부 건강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