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와 코오롱 제외한 ‘제3 기관’의 추적조사 필요
김연주 기자 | 기사작성 : 2019-10-07 14:42   (기사수정: 2019-10-07 14:42)
233 views
N

▲ 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인보사 투약환자들의 변호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오킴스 엄태섭 변호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투데이]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인보사 사태가 벌어진 지 6개월이 지났지만, 육체적, 심리적으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인보사 투여자들에 대한 해결 가닥은 보이지 않고 있다. 주무기관인 식약처와 추적조사를 담당한 코오롱 측은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어, 식약처와 코오롱을 제외한 ‘제3의 기관’의 추적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법무법인 오킴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소하 의원실은 7일 국회 정론관에서 인보사 피해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역학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환자들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법무법인 오킴스 엄태섭 변호사는 “인보사 사태를 수습해야 하는 식약처 측에서는 환자들에게 개별연락도 아직 다 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식약처의 부실과 무능은 식약처가 코오롱생명과학과 함께 인보사 사태의 공범이라는 사실을 말한다”고 비판했다.

엄 변호사는 “코오롱생명과학은 식약처가 환자들의 정보를 넘기지 않는다는 것을 이유로 추적관찰을 계속해서 미루고 있다”며 “식약처와 코오롱생명과학 두 쪽이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와 법무법인 오킴스가 진행한 역학조사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인보사 투약환자 86명 중 ‘연골 재생 효과’가 있다는 설명을 들은 경우는 66.3%(57명)에 달했다. 조사대상 중 26.7%는 부작용에 대한 설명을 듣지 못했거나, 거의 부작용이 없다는 설명만을 들었다고 응답했다.

최규진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인권위원장은 “역학조사를 실시한 86명 중 60%가 인보사 투약 이후에도 통증이 나아지지 않거나 더 심해져 관절주사 등 추가적인 치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인보사의 기존 임상 2, 3상 논문이 밝힌 것보다 부작용 피해가 더 크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러한 상황에서 역학조사를 하루빨리 진행하지 않으면 인과관계 증명 등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며 “신속한 조사가 무엇보다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엄 변호사는 “식약처와 코오롱생명과학 측의 대처가 안일한 이상, 이들에게 후속조치를 계속 맡겨서는 안될 것”이라며 “이번 인보사 사태와는 무관한 제3의 기관을 선정해 추적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코오롱생명과학 측은 현재 환자들에게 벌어지는 환자들에 피해를 보상하기 위한 기금을 마련해야 하고, 코오롱생명과학과 정부가 제대로 조치를 취하지 않을 시 피해환자들의 보상에 대한 특별법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