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수중 발사대에서 쏜 것으로 파악"
이원갑 기자 | 기사작성 : 2019-10-02 17:50
223 views
N
▲ 2016년 4월 25일 북한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수중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CNN, 美당국자 인용 보도…"미국, 북한 미사일 발사 가능성 사전 예상"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미국 정부는 2일 북한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발사된 '북극성 계열'의 탄도미사일이 수중 발사대에서 쏘아 올려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미국 CNN 방송이 보도했다.

이 상황에 밝은 미 정부 당국자는 문제의 미사일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쓰일 수 있도록 설계됐지만, 이날 시험에서는 잠수함으로부터 발사되지 않은 것으로 미 정부가 평가했다고 전했다.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는 올해 8월 말부터 9월 사이 촬영된 북한 신포조선소의 상업용 위성사진에서 SLBM 수중발사 시험용 바지선과 원통형 용기 등이 포착됐다면서 SLBM 사출 시험 준비가 진행 중일 수 있다고 분석한 바 있다.

한국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7시 11분께 원산 북동쪽 17㎞ 해상에서 동쪽으로 탄도미사일 한 발을 발사한 것으로 탐지됐다. 신포조선소는 원산에서 북동쪽으로 100㎞가량 떨어져 있다.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은 450㎞를 날아 일본의 배타적 경제 수역(EEZ)인 시마네현 인근 바다에 떨어졌다. 비행고도는 최고 910㎞로 고각 발사 방식으로 쏜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NYT)는 일본 수역에 북한 미사일이 떨어진 것은 2017년 11월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발사체 '화성-15'를 발사한 이후 17개월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사안에 관해 잘 아는 미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이 뜻밖의 상황은 아니었다고 CNN에 말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의 발사장들에서 관련 준비가 진행 중이라는 증거를 가지고 있었으며, 북한이 시험 발사를 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는 것이다.

북한과 미국이 이달 5일 비핵화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밝힌 직후 이뤄진 이번 발사와 관련, 국익연구소(CNI)의 해리 카지아니스 한국담당 국장은 NYT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대화가 시작되기도 전에 협상 입장을 분명히 하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메시지는 명확하다. '문제를 초래할 수 있는 우리의 능력이 하루하루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