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재계증인]③ LG화학 신학철 부회장,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등 화학업계 수장들이 해명해야 할 '불편한 조작 사건'의 3가지 포인트
이원갑 기자 | 기사작성 : 2019-10-01 18:00   (기사수정: 2019-10-01 18:00)
483 views
N


▲ 여수 국가산업단지 전경. [사진제공=여수시]

주공격수인 무소속 이용주 의원 “여수산단 사건 연루 기업 총괄 관리자들 책임 물어야”


"납득할 수 있는 피해보상 대책과 산업단지 관리 책임도 추궁"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국회가 오는 2일 열리는 국정감사를 하루 앞둔 가운데 여수 국가산업단지 대기오염물질 배출 측정 조작 사건에 연루된 화학업계 주요 인사들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감에 줄줄이 출석하게 됐다.

‘여수산단 사건’ 논의는 산자중기위 위원인 무소속 이용주 의원이 주도하고 있다. 이 의원은 ▲피해 보상 및 대책 ▲‘윗선’의 책임 소재 ▲산업단지 관리 책임 등을 중심으로 업계 측 증인들과 관할 부처를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1일 이용주 의원실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기업 관계자의) 책임 여부를 당연히 물어야 한다. 엊그제 2차 사고가 또 났고 검찰에 기소는 됐어도 1심에 간 이번 사건이 마무리는 안 됐다”라며 “납득할 수 있는 피해보상이나 대책 등을 정확히 밝히라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표급 상급자의 책임 소재와 관련해 “윗선은 다 빠지고 조작에 가담했던 사람들만 (기소 대상으로) 해당이 됐다”라며 “조작 당사자들에 대해 총괄해야 할 사람들이 알고 있으면서도 정작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날 피감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해서는 “국가산단은 산업부장관이 관리 공단 이사장에게 산단을 관리하라는 법적 근거가 있기 때문에 산업부가 피감 기관인 것”이라며 “국가산단 내 기업들이 으니 그 (사건 발생) 부분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해 ‘호통 국감’을 예고했다.

앞서 지난 4월 불거진 ‘여수산단 사건’에서 여수산단 내 사업장 235개 업체와 4개 대기오염 측정 업체는 4년간 오염물질 배출 수치를 기업들의 입맛에 맞게 사전 조율한 후 조작했다. 지난 7월 검찰은 사업장 및 측정업체 관계자 31명은 불구속 기소, 4명은 구속 기소한 상태다.

이번 국감 증인으로 채택된 관련 화학업계의 CEO급 인사에는 지난 달 27일 산자중기위 제4차 회의 기준으로 ▲문동준 금호석유화학 사장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부사장 ▲김창범 한화케미칼 대표이사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등이 포함돼 있다.

▲ 산자위가 지난 달 27일 채택한 2일 국감 증인 명단. [자료=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산자중기위, 핵심 증인 막판까지 조율…국감 당일까지 ‘오리무중’
총수들 불러 망신 주는 대신 ‘실무급’ 으로 증인 전환 추진

이용주 의원 측, "누가 증인으로 나올지 아직 미정"

다만 이들 화학업계 증인들은 실무자급 ‘아랫사람’으로 대체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국감 당일 오전 산자중기위 간사 회의 결과에 따라 증인의 ‘급’이 낮아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앞서 산자위 위원장과 간사들은 기업 총수가 아닌 실무급으로 증인을 세우자는 원칙을 세웠던 바 있다.

1일 바른미래당 측 간사인 김삼화 의원실 관계자는 뉴스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내일 아침에 간사 회의를 할 것이기 때문에 내일 아침이 최종이다. 어떻게 될지 아직은 알 수 없다”라며 “이번에는 엉뚱하게도 여당 쪽에서 그런 얘기들을 꺼내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여수산단 사건’에 대한 논의를 주도하고 있는 이용주 의원실 관계자도 “기다려 보시면 달라질 것이다. 아직 누가 나올지는 정확하게 모른다”라고 말했다. 이 의원 측은 실무진보다 ‘윗선’인 대표이사급 증인의 출석을 요구하는 입장이다.

실제로 산자중기위는 국회 홈페이지에 공개한 제5차 산자중기위 회의예정안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예정안에 따르면 오는 2일 오전 10시에 있을 회의에서 첫 번째 안건은 ‘2019년도 국정감사 관련 증인·참고인 출석요구 추가의 건’으로 증인 출석에 대한 수정안이다.

앞서 지난 24일 국회 산자중기위는 제3차 회의를 열어 국감 계획서 채택, 국감 서류제출 요구, 국감 증인 및 참고인 출석 요구 등의 안건을 가결시켰고 27일 제4차 회의에서는 일부 증인의 출석일을 재조정하는 등 수정사항을 반영했던 바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