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북한은 가장 당면한 적...미사일 남한 쪽으로 오면 확실한 도발"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09-27 18:19
229 views
N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7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동맹이 국익 우선할 수 없다' 靑관계자 발언 "부적절한 부분 있다"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7일 북한이 가장 당면한 적이며, 북한의 미사일이 남한쪽으로 오면 확실한 도발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북한은 우리의 가장 당면한 적"이라며 "주적의 개념은 사라졌지만 언제든지 북한은 우리에게 위협적"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북한의 최근 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해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적대 행위냐'고 묻자 "적대 행위라고 하는 것은 여러 가지가 있다. 그러면 우리가 시험 개발하는 것은 어떻게 표현해야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9·19 남북군사합의 위반인지에 대해선 "9·19 합의에 명시된 부분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접적인 도발이라고 표현할 수 없지만, 북한 미사일이 남한 쪽으로 오면 그것은 확실한 도발"이라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도발', 적대행위' 등으로 규정하는 문제에 대해 "도발이다 아니다 이분법이 아니라, 어떤 군사적 상황·위협에도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9·19 합의는 남북 간 우발적인 충돌 상황을 막고 군사적 긴장도를 낮추는데 1년 동안 기여했다"며 "앞으로 이런 부분이 잘 발전돼 항구적 평화체제가 정착돼야 하고, 대비태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한국 정부를 향해 '사거리 하나 제대로 판정 못 한다', '겁먹은 개' 등 막말성 비난을 한 데 대해 "조롱이라고 볼 수 있다"며 "표현 등이 저급하고 천박해서 일일이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맞을 짓을 하지 않는 것이 더 현명한 처사'라는 북한의 발언이 모욕이냐는 질문에 잠시 답을 하지 않다가 "저도 북한에 대해 그렇게 얘기하고 싶다"며 "느끼기에 따라 모욕일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장관은 남북군사공동위원회가 열리지 않은 이유에 대해 "북한의 책임"이라고 밝혔다. 또 "종전선언을 한다고 해도 유엔사가 해체되지 않는다. 유엔군은 존속하게 돼 있다"고 말하면서 평화선언에 대해서는 "현재로서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정 장관은 '아무리 동맹 관계여도 국익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는 청와대 핵심 관계자의 발언에 대해 "제가 그 부분에 대해 평가할 건 아니지만, 표현이 부적절한 부분이 있다고 개인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김원봉은 북한 정권에 기여를 했고 남침에 기여했기 때문에 서훈 대상이 되지 않는다"며 "김원봉이나 조선의용대가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됐다는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