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SKT, “골목상권 살린다” 열린멤버십 전국 125곳으로 확대
이원갑 기자 | 기사작성 : 2019-09-23 11:52   (기사수정: 2019-09-23 11:52)
256 views
N
▲ SK텔레콤이 ‘5GX 핵심상권 클러스터’ 중심으로 5G기반 서비스·혜택과 고객, 소상공인을 연결해 침체된 소비심리를 ‘착한 소비’로 끌어올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쏟고 있다. 모델들이 서울 익선동에서 소상공인 대상 ‘열린멤버십’ 혜택을 홍보하고 있다. [사진제공=SK텔레콤]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SK텔레콤은 성수동· 익선동에서 시작한 ‘열린멤버십’을 부산 서면, 대구 동성로, 대전 둔산, 광주 상무지구 등 전국 10개 지역 ‘5GX핵심상권 클러스터’에 확대 운영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기존 T멤버십 서비스가 대형 프렌차이즈, 멀티플렉스 등 위주라면 ‘열린멤버십’은 지역에서 10평 남짓한 매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들이 대상이다. SK텔레콤과 ‘열린 멤버십’ 제휴를 맺은 중소상인은 총 125곳으로, 동네 미용실, 소극장, 식당, 사진관 등 제휴처도 각양각색이다.

부산 서면의 경우 ‘5GX 게임로드’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서면에 위치한 SK텔레콤 직영 대리점 6곳과 주변 상권에 있는 VR게임장, 보드게임카페, 야구연습장 등이 제휴를 맺어 고객을 대상으로 게임장 이용금액 최대 40% 할인, 게임 무료 추가권, 팝콘&음료 무료 제공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대전의 10~20대 층이 많이 찾는 둔산 지역은 AR동물원를 통한 해시태그 이벤트가 한창이다. 참여 고객이 해시태그 미션을 성공하면 커피숍, 식당 등 주변 상권의 할인 쿠폰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 한명진 MNO사업지원그룹장은 “장기화된 경기 침체와 소비심리 위축까지 겹쳐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전국의 5GX 핵심상권 클러스터 중심으로 고객 혜택은 늘리면서 ‘착한소비’까지 이끌어 골목 상권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