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인도네시아은행 공식 출범…아시아금융밸트 구축 '결실'
강준호 기자 | 기사작성 : 2019-09-20 10:14   (기사수정: 2019-09-20 10:14)
177 views
N
▲ 19일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IBK인도네시아은행' 출범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IBK기업은행]

'인도네시아 1등 中企 전문은행' 비전…2023년까지 영업망 55개로 확대

[뉴스투데이=강준호 기자]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의 경영화두인 IBK아시아금융밸트 구축이 결실을 맺고 있다.

기업은행은 지난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IBK인도네시아은행 출범식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IBK인도네시아은행은 지난 1월 인수한 아그리스(Agris)은행과 미트라니아가(Mitraniaga)은행을 합병해 탄생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도진 행장과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대사, 임성남 주아세안대표부 대사, 현지 진출 중소기업 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김도진 행장은 기념사를 통해 "58년간 쌓아온 중소기업금융 역량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경제발전에 기여하고 중소기업의 성장을 돕겠다"며 "나아가 사회적으로도 존경받는 모범적인 금융기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IBK인도네시아은행은 넘버1(No.1.) SME(중소기업) 전문은행'을 비전으로 '2023년 해외이익의 25%, 해외자산의 15% 달성'을 목표로 세웠다.

이를 위해 한국데스크, 외환 전담부서를 설치해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과 인도네시아 현지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추진하고 현재 30개의 영업망을 2023년까지 55개로 늘릴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미얀마 진출 등 다른 해외사업도 성공적으로 추진해 IBK아시아금융밸트를 완성하겠다"며 "해외에 진출한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도진 행장은 인도네시아 영업현황 등을 확인하고 현지 진출 중소기업을 방문해 금융애로사항을 직접 듣는 시간도 가졌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