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 의원, ‘특혜’ 의혹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09-12 23:28
1,513 views
201909122328N
▲ 자유한국당 강석호(3선,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이 지난 11일 영덕읍 사거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 = 강석호 의원실]

강 의원, ‘조로남불’ 등 상식·정의 실종된 文 정권 분노 주장

[뉴스투데이/경북 영덕=김덕엽 기자] 자유한국당 강석호(3선,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이 각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강석호 의원은 지난 11일 영덕전통시장과 거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국민서명운동을 실시한 뒤 영덕읍 사거리에서 ‘조국임명 정권종말’·‘국민명령 임명철회’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에 돌입했다.

강 의원은 1인 시위를 통해 “군민들에게 조국임명이 곧 정권종말임을 알리고, 문재인 대통령의 막무가내 인사에 대한 비상식적인 행위를 전하고자 한다”면서 “인사참사에 좌절하고 분노한 국민과 함께 강력하게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민들의 민심을 거스르며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 강행한 것은 촛불 정부를 표방한 정부의 몰락”이라며 “편법과 비리도 모자라 ‘조로남불’까지 상식과 정의가 실종된 문 정권에 대해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검찰 수사의 대상에 올라가 있는 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은 비상식적”이라며 “조국의 자잔사퇴나 임명철회만이 우리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정답”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한국당 경북도당은 최교일(경북 영주·문경·예천) 위원장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도내 국회의원들과 당협위원장 전원이 성명서를 통해 조 장관의 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상주 출신으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임이자 의원 또한 추석 연휴 12일 첫날 비바람을 맞으며, 의성군과 상주시 등에서 1인 시위를 통해 조 장관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