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경북지역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09-12 22:27
1,165 views
201909122226N
▲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국회의원들과 당협위원장 전원이 지난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조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제공 =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한국당 경북 국회의원·당협위원장들, 조국 사퇴 촉구 성명서 발표…불평등·불공정·부정의 표본 법무부 장관 사퇴 주장

[뉴스투데이/경북=김덕엽 기자] 자유한국당 경북지역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 전원이 각종 특혜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사퇴를 촉구했다.

최교일(문경·영주·예천) 한국당 경북도당위원장은 지난 11일 도당 회의실에서 조국 사퇴 투쟁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도당 소속 국회의원·당협위원장들과 조국 사퇴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조국 사퇴 촉구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뜻을 정면으로 무시하고 기어코 수사대상인 범죄 피의자인 조국 씨를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면서 “불평등·불공정·부정의의 표본인 사람을 법치주의의 상징인 법무장관에 임명하는 상황은 실로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또 “불법과 편법 특혜로 점철되어 범죄 혐의를 받고 있는 조국 씨을 법무장관으로 임명 강행한 것은 국가의 근간인 법치주의 파괴임과 동시에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며 “증거인멸과 증언조작 등 온갖 범죄혐의로 자신과 온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하는 피의자 조국 씨는 법무장관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준엄한 민심을 거부하고 국민에게 도전하는 문재인 정권은 반드시 심판 받아야 한다”면서 “반드시 문 정권을 심판하고, 범죄 피의자 조국 씨를 법무장관에 사퇴시키고, 한국당과 국민들의 뜻이 관철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당 경북도당의 조국 사퇴 투쟁 긴급대책회의엔 최교일(문경·영주·예천)·김광림(안동, 최고위원)·김재원(의성·군위·청송·상주)·김석기(경주)·장석춘(구미 을)·백승주(구미 갑)·이만희(청도·영천)·송언석(김천) 의원과 박영문 의성·군위·청송·상주 당협위원장과 윤두현 경산 당협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다만 김정재(포항 북)·박명재(포항 남·울릉)·강석호(영양·영덕·울진·봉화) 의원은 개인 일정으로 인해 참석하지 못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