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도청 신도시 편의시설 확충 3228억원 투자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09-12 09:19
799 views
201909120919N
▲ 경북도청 신도시 경관 단지 전경 [사진제공 = 경북도]

오는 2023년까지 11개 사업 3228억원 투자…경북도서관 외 다양한 시설 조성

[뉴스투데이/경북=황재윤 기자] 올해 추석 명절 경북도청 신도시 곳곳에서 활짝 핀 코스모스를 보며 가을의 정취를 만끽해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경북도는 도청 신도시의 편의시설을 더욱 확충하기 위해 오는 2023년까지 11개 사업에 3228억원을 투자한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경북도는 신도시 내 도로변, 아파트 단지 주변의 5개소 (6만 100㎡)에 보행매트도 깔고, 포토존과 간단한 편의시설을 갖춘 코스모스 경관단지를 조성한 바 있다.

경북도는 오는 11월부터 경북도서관의 서구입, 내부 인테리어, 문화프로그램 구성 등의 작업을 완료하고 개관하고, 준공을 앞둔 일·가정양립지원센터는 중점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아동·여성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경북의 각종 정책을 종합지원 한다.

그리고 오는 2023년 개관이 예정된 경북미술관 또한 복합문화공간으로서 경북도서관과 함께 도청신도시 문화향유의 쌍두마차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경북도는 올해 하반기 내년에 호민지 수변생태공원 조성이 마무리되면 신도시에서 자연을 즐기고 독서와 사색 그리고 영화감상 등을 연결하는 힐링코스가 생겨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체육회관, 국민체육센터, 부대시설을 갖춘 스포츠콤클렉스지구를 만들고 공무원교육원과 경상북도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이 이전하면 실질적으로 상주인구 3만명 이상의 신도시로 변모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규영 경북도 신도시조성과장은“도청신도시를 명품문화도시로 만들기 위해서는 주민의 만족도가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편의시설들을 만들어 누구나 살고 싶어하는 신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