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9 결산] 삼성·LG, 가전·IT 퍼스트무버 재확인
오세은 기자 | 기사작성 : 2019-09-11 15:19   (기사수정: 2019-09-11 15:19)
331 views
N
▲ 관람객들이 IFA 2019 LG전자 전시관 입구에 마련된 '올레드 폭포' 조형물을 관람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뉴스투데이=오세은 기자] 독일 메세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IT 전시회 ‘IFA 2019’가 엿새간의 전시를 끝으로 11일(현지시간) 막을 내렸다.

올해 IFA는 작년에 이어 인공지능을 중심으로 한 스마트홈, 고해상도 8K TV가 중심이 됐다. 특히 차세대 8K TV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자존심 건 대결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현재 국내에 판매 중인 ‘갤럭시 폴더블폰’을 전격 공개하면서 유럽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전자도 세계 최초 8K OLED TV인 88인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8K’와 75인치 8K 나노셀 슈퍼 울트라 HD TV’를 전시장 전면에 내세우면서 세계 가전 시장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자랑했다.


▲ 한 관람객이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더블 폰을 체험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턱밑 아닌, 눈높이에 선 中의 무서운 추격

日 한국에 이어 중국에도 밀리나


국제 가전박람회에서 중국 업체들의 위상은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번 IFA 역시 마찬가지다. IFA 2019에는 중국 가전업체 780여 곳이 참가했다. 전체 참가업체 중 40%에 달해 국내 업체 90곳과 비교해 독보적인 참가 수준이다.

가전업체 관계자는 “중국은 가전뿐만 아니라 한국이 수출하는 대부분 산업에서 턱밑이 아닌 눈높이에 서 있다”라고 말했다. 중국이 한국을 언제 넘어설 수 있느냐가 아니라 이제는 중국과의 기술력에서 한 발 더 나가는 기술력을 고민해야 할 때라는 것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문장 한종희 사장은 현지 기자간담회에서 “중국 업체 전시장을 가장 먼저 가보겠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도 하이얼 등 중국 업체를 둘러보았다고 한다.

그러나 여전히 중국 업체들은 한국 가전업체들의 모방 전략을 이어나가고 있다. 한국 기업을 추격하고는 있지만, 기술적인 측면에서는 뒤처진다는 게 이번 행사에 참여한 기업과 관람객들의 대체적인 평가였다.

반면 일본 업체들은 한 발짝 뒤처진 모습이다. 일본 기업들 중에서는 소니, 파나소닉, 샤프 등이 8K TV를 선보였다. 하지만 LG전자 전시장 입구의 ‘올레드 폭포’에서 나온 관람객들의 탄성만큼은 터지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일본은 이번 행사에서 경제산업성의 고위 인사까지 직접 참석하는 모습을 보였다. 과거 글로벌 IT업계에서 최강국으로 꼽힌 일본이 최근 가전 시장에서 점유율과 기술에서도 한국에 밀리면서 열세를 면치 못하자 정부까지 나서 측면지원을 한 것으로 보인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