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여성고객 상습 ’성희롱’ 이마트 경찰 고발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09-11 09:35
948 views
201909110935N
▲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관계자들이 10일 대구경찰청 민원실에 이마트 소비자기본법·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혐의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제공 =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이마트, 소비자기본법·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 혐의…사건관계 직원·대표이사 등 엄정 수사 촉구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대구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여성고객을 상습 성희롱한 이마트를 경찰에 고발했다.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과 대구참여연대 등 3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10일 수성구 지산동 소재 대구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뒷전에서 소비자들에게 민망한 욕설을 퍼부은 이마트를 상대로 소비자기본법과 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기자회견을 통해 “소비자들은 면전에서는 ‘고객’으로 대우받는 듯 했지만 뒷전에서는 입에 담기조차 민망한 욕설과 비하, 성희롱 및 개인정보 유출 피해를 당하고 있었다”면서 “그러나 이마트는 해당 상황을 인지하고도 조치하지 않았고, 자신들의 책임에 대해서도 수사를 의뢰하지 않아 사건을 축소하거나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 아닌지 의심을 가질 수 없지 아니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마트가 경찰에 수사의뢰한 것으로 책임을 다했다고 생각하거나 수사결과에 의존하며 회사 차원의 책임있는 조치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일 경우 마트를 이용하는 수많은 소비자들의 이마트의 행태에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경찰 수사와 별개로 고객들에 대한 사과와 소비자 권리와 관련된 제반 업무에 대한 일제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은 이미 수사가 의뢰된 혐의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소비자기본법과 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에 대해서도 엄정히 수사하고, 사건 관계 직원만이 아닌 사업자의 책무를 위반한 이마트 대표이사 등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경찰의 엄정한 수사와 처벌, 이마트의 철저한 점검과 대책 수립 여부를 시민의 눈으로 감시하고, 행동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마트 본사가 강원·제주·목포·대구 등 전국 일렉트로마트 매니저 수십명이 카카오톡 메신저를 이용한 여성고객 상습 성희롱 등을 방치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이마트 측은 일렉트로마트의 매니저들의 여성고객 상습 성희롱 의혹에 대해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 성동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 수사를 의뢰하고, 자체 진상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소비자기본법과 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 혐의에 대해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은폐 의혹을 자초하기도 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