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삼성디스플레이, 유튜브 ‘디톡쇼’로 젊은 세대와 소통
오세은 기자 | 기사작성 : 2019-09-03 10:10
137 views
N
▲ 삼성디스플레이가 제작해 유튜브를 통해 방송 중인 디스플레이 퀴즈 토크쇼 ‘디톡쇼’ 장면 캡처. [사진제공=삼성디스플레이]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오세은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밀레니얼 세대와의 적극적인 소통에 나섰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퀴즈 토크쇼 형식의 유튜브 프로그램 ‘디톡쇼(디스플레이 퀴즈 토크쇼)’를 제작, 8월부터 본격적인 방송을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디톡쇼’는 일반인들에게는 다소 어려운 주제인 ‘디스플레이 기술’ 관련 지식들을 퀴즈를 통해 쉽게 알아가는 프로그램이다. 장예인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일반인 패널이 시청자들의 눈높이에서 퀴즈를 풀면, 삼성디스플레이 연구원이 설명을 덧붙이는 구성이다. 편당 분량은 10분 정도이며 매주 금요일, 유튜브 삼성디스플레이 공식계정을 통해 공개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알아두면 좋은 디스플레이 상식’이란 주제로 픽셀과 화면비, 해상도 등 평소 자주 접하면서도 정확한 의미를 몰랐던 디스플레이 관련 용어를 설명하는 1편 방송을 시작했으며 2편에서는 OLED와 LCD 기술의 차이, 3편에서는 OLED 디스플레이의 특성에 대해 방송했다.

시청자들은 “평소 디알못(디스플레이를 알지 못하는 사람)인데 영상을 통해 잘못된 상식은 바로잡고 난이도별 퀴즈를 통해 재미있게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평부터 “최근 한일무역분쟁 국면에서 중요한 디스플레이에 대해 유익한 정보를 얻어갈 수 있는 프로그램”, “스마트폰에 탑재된 OLED 디스플레이를 액정이라고 부르면 안된다는 걸 오늘 처음 알았다”는 평까지 다양한 반응들을 보이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유튜브뿐만 아니라 공식 블로그인 ‘삼성디스플레이 뉴스룸’을 통해서도 대중에 눈높이에 맞춘 지식 전달형 콘텐츠들과 취업 준비생들의 궁금증을 풀어줄 만한 콘텐츠들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뉴스룸에서 연재해온 40편의 ‘디스플레이 톺아보기’ 콘텐츠를 묶어 책으로 발간했으며, 입사 2~3년차 사원들의 회사생활을 셀프 카메라 형식으로 소개하는 ‘브이로그’ 콘텐츠들을 제작해 선보이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