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대 LG화학 간의 '배터리 인재전쟁' 가열
김연주 기자 | 기사작성 : 2019-08-30 18:59   (기사수정: 2019-08-30 18:59)
1,025 views
N
▲ 전기차 시장의 확대 등으로 차세대 배터리 시장이 성장하면서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간에 인재유치를 둘러싼 소송전이 격화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 등 둘러싸고 '수비자'와 '공격자' 간의 정면 대결 양상

SK 이노베이션 30일 LG전자·LG화학의 특허침해소송 제기

LG화학이 지난 4월 제기한 '영업비밀침해 소송' 맞대응 성격

LG화학은 SK이노베인션의 '핵심인력 빼가기' 주장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SK이노베이션이 30일 LG전자·LG화학을 상대로 자사 배터리에 대한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이 같은 양사의 전쟁은 전기차 등 배터리 시장이 확대되는 가운데 SK이노베이션의 공격적 시장개척과 이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LG 화학간의 피할 수 없는 대결이라는 분석이다.

SK이노베이션은 30일 LG화학과 LG화학의 미국 내 자회사인 LG화학 미시간(LG Chem Michigan Inc.)을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연방법원에, LG전자를 연방법원에 제소한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자사의 특허를 침해했다고 보는 LG화학 뿐 아니라 LG화학으로부터 배터리 셀을 공급받아 배터리 모듈과 팩 등을 생산해서 판매하는 LG전자도 소송 대상에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의 이번 소송은 지난 4월 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을 ‘영업비밀침해 소송’을 제기한 것에 대한 역공의 성격이다. 당시 LG 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핵심인력을 빼가 영업 비밀을 침해했다면서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미 ITC와 델라웨어 지방법원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의 소송에 지난 6월 LG화학을 대상으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진행한 바 있다. 이날 소송은 6월 명예훼손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 이은 SK이노베이션의 맞대응이라는 분석이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과 LG전자가 특허침해를 바탕으로 부당한 이득을 챙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측이 주장하는 특허침해 내용은 아직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SK이노베이션은 소송 접수를 완료하면 LG 측이 침해했다고 보는 특허 내용을 밝힐 예정이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의 결정에 “불안감을 유발하고 국면전환을 노린 불필요한 처사”라며 유감을 나타냈다.

LG화학에 따르면 2차 전지 관련 누적 특허 수는 1만6천685건, SK이노베이션은 1천135건(올해 3월31일·특허분류 H01M 관련 등록 및 공개 기준)으로 14배 이상 차이가 난다. LG 화학은 이를 근거로 들며 맞소송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