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사태, 코오롱티슈진 심사 결과 '상장폐지'

김진솔 기자 입력 : 2019.08.26 19:13 |   수정 : 2019.08.26 19:1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진솔 기자] 인보사 사태로 논란을 이끌었던 코오롱티슈진이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의 심사 결과 '상장폐지' 결정을 받았다.

26일 거래소는 기업심사위원회(기심위)를 열어 코오롱티슈진에 대해 상장적격성 실질심사를 실시하고 상장규정과 시행세칙에 따라 상폐 결정을 내렸다고 공시했다.

지난달 5일 거래소는 코오롱티슈진의 상장 핵심 근거가 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성분이 뒤바뀐 것이 상장심사 서류상 중요한 사항의 허위 기재 또는 누락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또 코오롱티슈진이 인보사 외 주요 매출처가 없다는 점도 심사를 진행한 배경이다. 다만 이날 나온 상폐라는 결과가 그대로 이어질 지는 미지수다.

상장적격성 실질심사에서 상폐가 나오면 15영업일 내에 코스닥시장위원회가 2차로 그 여부를 심의·의결하게 된다.

다시 상폐 결정이 나오더라도 회사가 이의를 제기하면 한 번의 심의가 추가되므로 최종 상장폐지까지는 최대 2년이 걸릴 수 있다.

한편 이날 거래소의 결정에 촉각을 세운 투자자들의 마음을 반영한 듯 관련 주가도 요동쳤다.

관련주는 코오롱티슈진의 지분을 27.2% 가진 (주)코오롱과 12.5% 가진 코오롱생명과학, 0.5% 보유한 코오롱 글로벌 등이다.

이날 코오롱 종가는 전일대비 350원(-2.18%) 하락한 1만5700원, 코오롱생명과학은 1100원(5.26%) 상승한 2만2000원이며 코오롱글로벌은 270원(-3.13%) 떨어진 8350원을 기록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보사 사태, 코오롱티슈진 심사 결과 '상장폐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