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의 직업군인이야기](42) 이성출 대장에게 전수받은 '탁월해지는 비법'
김희철 칼럼니스트 | 기사작성 : 2019-08-26 13:03   (기사수정: 2019-08-26 13:03)
1,178 views
N
▲ GOP 전방부대에서 소대장 근무시절 필자의 모습 [사진제공=김희철]

최전방 GOP부대, 효율적인 DMZ작전 위해 주기적으로 임무 교대

소대장 근무 2년이 넘으면서 동기들과 비교 의식 생겨

상급자들, 부하들을 '무능-평범-우수-탁월'의 잣대로 평가
 
[뉴스투데이=김희철 칼럼니스트]

최전방 적과 마주하는 GP장으로 DMZ작전근무가 끝나가자 소대장 보직도 마무리 되고 있었다.

최전방 GOP사단은 DMZ에서 적과 직접 접촉하는 작전근무를 하는 부대의 조화롭고 효과적인 근무를 위해 주기적으로 임무를 교대한다. 때마침 필자가 소대장을 마칠 무렵 해당 부대도 DMZ를 담당한 GOP연대의 임무를 인계하고 후방 FEBA지역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GOP임무교대시 현재 DMZ지역에서 GP를 담당하고 있는 소대들은 새롭게 투입되는 연대에 모두 인계되였다. 따라서 중대의 소대장 중 1/3만 함께 이동하게 되었고 나머지 동료들과는 뜻하지 않은 이별을 하게 되었다.

필자도 마찬가지였다. DMZ지역에서 GP장과 작전소대장을 두번씩 하니 시간은 벌써 2년이 다되었고 다음해가 되면 대위 진급 심사에 임하게 되어 내자신의 경력을 돌아 볼 필요가 있었다.

다른 동기생들은 소대장직을 6개월이 지나서부터 끝내기 시작해서 이미 사단 및 연·대대 등 상급부대 참모장교로 차후 미래를 위한 경력을 쌓아가고 있어 필자는 동기들에 비해 뒤떨어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일단 상급부대의 부대 교대명령에 의해 목숨을 위협하는 적과 지뢰지대 및 철조망의 압박감과 불편함에서 벗어나 대성산 서측 수피령지역으로 주둔지를 옮겼다. 하지만 역시 민간인이 살고있는 마을까지는 한시간 정도를 걸어가야 하는 첩첩산중의 심신산골이었다.

‘연대 활성교보재 운용 시범’ 후 상급 및 인접 부대 참모로 보직 이동

“산 넘어 산”이라고 후방지역으로 나오자 마자 교육훈련에 전념해야 한다며 새로 부임한 신임 연대장은 대대에 ‘활성교보재 운용 시범’ 명령을 하였고 대대장은 우수 GP장으로 선발했던 것을 염두에 두고 우리 중대장에게 시범 명령을 재하달하였다. 역시 중대장은 필자에게 운용시범 준비를 하라고 지시를 하였다.

‘활성교보재’라는 것은 공포탄, 훈련용 수류탄/크레모아/지뢰 같이 생긴 것은 실물과 같으나 교육을 위해 작동시에는 폭음과 소규모 연막만 피어나고 실제 폭발은 일어나지 않는 것이다. 활성교보재는 교육훈련시에 흥미를 유발시키고 숙달에 용이한 효과적인 교육용 보조재이다.

짧은 시범준비 시간이었지만 연대와 사단, 인접 부대를 다니며 자료를 수집했고 DMZ를 누볐던 소대원들에게 창의적으로 시나리오를 써주며 연습을 시켰다. 결국 중대장과 대대교육장교의 적극적인 감독과 지원도 받은 덕택에 연대장을 모시고 시범을 성공적으로 무사히 마쳤다.

시범이 끝나자 연대 군수과와 사단 수색대대 그리고 GOP에서 GP작전을 통제했던 대대에서 참모로 오라고 통보가 왔다. 필자 소속 대대에는 중위 참모 자리에 다른 장교들이 이미 보직되어 공석이 없었다.

이성출 예비역 대장의 '4성론'은 직장인의 꿈을 이뤄줄 방법론

직장인들의 가장 큰 꿈과 희망은 ‘승진’이다. 혹자들이 감성적 철학적 표현으로 가치적 도덕적인 근무 자세를 강조했지만 궁극적으로 ‘승진’인 것을 부정할 수는 없다.

상급자들은 부하들을 크게 4종류로 분류한다. '무능-평범-우수-탁월'이다. “성실하다, 착하다, 신뢰할 수 있다” 등은 앞서 4종류 분류 어디에도 적용될 수 있다. 때로는 무능하더라도 신뢰할 부하가 절실하게 필요할 때는 무능하지만 성실한 사람이 발탁 될 수도 있다. 하지만 경쟁사회에서 4종류 중 탁월해야 승진하는데 유리하다.

군인을 포함한 많은 직장인들이 상급자로부터 탁월하다는 인정을 받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필자는 본인도 논리적으로 인식하지 못했던 탁월해지는 비법을 훗날 군단 작전참모 시절 이성출 군단장(육사30기, 예비역 육군대장)으로부터 정확하게 전수받을 수 있었다.

▲ 소대장 근무시절 자화상과 소대 전술훈련 모습 그림 [사진제공=김희철]

어려운 취준생 시절을 겪고 취업을 하더라도 상급자로부터 인정받아 정규직으로 장수하면서 승진도 하려면 바로 다음의 4성(性)을 체질화하는 것이 필수이다.

첫째, 전문성(專門性)으로 무장하라.
 
전문성은 업무능력을 인정받기 위한 가장 기초적인 요소이다. 과거의 관행, 관례보다는 자기 업무에 관련된 법과 시행령, 예규, 방침, 지침 등을 먼저 숙지하고 업무에 임해야 한다. 또한 눈으로 보고 들은 것을 법규를 통해 확인하는 전문성을 가져야 한다.

둘째, 적시성(適時性)을 놓치지 마라.
 
완벽한 보고와 철저한 준비도 중요하지만 적시성을 놓치는 순간 모든 준비와 노력은 수포로 돌아간다. 그 훌륭한 아이디어와 보고서는 필요한 시기를 놓치면 허망한 생각으로 끝나버리기 때문에 완벽한 형식과 예의 보다는 적시적인 미완의 간단한 메모 등이 오히려 효과적이고 더 중요함을 명심해야 한다.

셋째, 창의성(創意性)으로 차별화하라.
 
전문성과 적시성을 갖춘 자는 성실하고 유능한 인재로 평가한다. 그러나 창의성이 가미된 업무는 탁월하다는 더 높은 평가를 받고, 나아가 꿈을 이루는 견인차 노릇을 톡톡히 해낼 수 있다. 창의성을 기르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벤치마킹하여 자기 것으로 만드는 것이다. 남의 장점을 잘 벤치마킹하여 자기화 한다면 본인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성과와 평가를 기대해 볼 수 있다.

넷째, 현장성(現場性)으로 증명하라.
 
아무리 전문성, 적시성, 창의성을 갖추었어도 실제 현장에 부합되지 않으면 “탁상공론”이 된다. 따라서 실제 상황에 꾸준히 적용․ 시행할 수 있는 업무를 위해서는 현장성이 반드시 뒷받침되어야 한다.

이 4성(性)의 체질화는 승진이나 성공의 비결이다. 또한 성공은 목표 달성을 위해 한 가지씩 성취해가는 노력의 과정인 것이다. 우리는 이 과정을 즐기는 삶이 되어야 행복과 보람을 얻을 수 있다.

필자가 장교로 첫 배치받은 GOP최첨단 소대장 근무의 유종지미(有終之美)를 통해 깨달은 것은 이미 4성을 본인도 모르게 실행하고 있었다는 것이었다.

성공적인 삶의 평범한 비법인 4性을 심신(心身)에 형틀화하여 보고․ 듣고 느끼는 것을 내 몸속 형틀에 집어넣어 표출되는 말과 보고서 등 모든 업무를 처리하였다. 아니, 소대장 이후 40년 가까운 군생활을 마친 현재에도 그러한 삶을 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이 글을 읽는 20, 30대 젊은이들도 4性을 자기 체질화 하면, 어느 순간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승진하여 상위 계급으로 진출하거나 해당 조직의 리더로 성장한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며, 그 과정에서도 행복과 보람을 함께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육군본부 정책실장(2011년 소장진급), 청와대 국가안보실 위기관리비서관(2013년 전역), 군인공제회 관리부문 부이사장(2014~‘17년), 현재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한국열린사이버대학 겸임교수

주요 저서 : 충북지역전사(우리문화사, 2000), 비겁한 평화는 없다(알에이치코리아, 2016)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