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점 뉴스] 삼성전자는 ‘일자리 킹’, 애플 팀쿡과 트럼프의 토론 결과
이태희 편집인 | 기사작성 : 2019-08-19 11:55   (기사수정: 2019-08-19 12:00)
525 views
N
▲ 도널드 트럼프(오른쪽)미국 대통령과 팀 쿡 애플 CEO가 지난 3월 만나 대화하는 모습. [사진 제공=연합뉴스]

애플 CEO 팀 쿡, “관세 안내는 좋은 회사(삼성전자)와 경쟁은 힘들어” 호소

트럼프 대통령, “삼성은 거의 한국에 기반 하기 때문에 관세 안물어” 강조

인건비 낮은 중국생산 통해 영업이익 높여온 애플의 ‘자업자득’
[뉴스투데이=이태희 편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본의 아니게 삼성전자의 ‘일자리 기여도’를 홍보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지난 16일 팀 쿡과 저녁식사를 했는데 애플과 달리 관세를 물지 않는 삼성전자가 미국시장 경쟁에서 유리해질 것을 걱정했다”면서 “쿡은 삼성이 (애플의) 넘버원 경쟁자인데 한국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에 (미국 수출시) 관세를 내지 않는다고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애플로서는 관세를 내지 않는 아주 좋은 회사와 경쟁하면서 관세는 내는 게 힘든 일”이라고 말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국가 주석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부터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10%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애플은 아이폰 등의 자사제품을 대부분 중국에서 생산해왔기 때문에 관세부과 대상이 된 것이다.

반면에 트럼프와 쿡이 확인했듯이 삼성전자는 주력 생산공장이 중국이 아니라 한국에 있다. 추가관세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다.

물론 트럼프는 팀 쿡의 ‘민원’을 해결해주었다. 아이폰, 아이패드, 랩톱 컴퓨터 등 일부 중국산 품목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를 12월 15일까지 연기했다. 연말소비를 촉진한다는 명분이다.

아울러 삼성전자에 대한 관세부과 방안을 등을 검토한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온다. 하지만 이런 관측은 애플의 희망사항을 반영한 미 언론들의 군불 때기로 보인다. 상식적으로 볼 때 실현되기 어렵다.

삼성전자의 미국산 수출품에 대한 무관세는 지난 1월 1일부터 발효된 한미자유무역협정(FTA)에 따른 조치이다. 이는 트럼프의 강력한 재협상 요구를 문재인 대통령이 수용함으로써 도출된 결과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애플과 균형을 맞추기 위해 갤럭시 시리즈에 관세를 부과한다면 한미FTA에 정면으로 위배된다. 트럼프 본인이 다시 만든 게임의 룰을 파괴하는 것이다. 트럼프가 그런 ‘무법자’가 되는 길을 선택하지 않을 공산이 높아 보인다.

오히려 트럼프는 애플이 미국기업이면서 중국에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행태를 은근히 겨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삼성은 관세를 내지 않는다”면서 “다른 지역에 기반을 두고 있고 주로 한국이기 때문이다”라고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애플이 삼성전자처럼 국내생산을 한다면 일자리도 창출하고 관세부과도 피할 수 있다는 점을 쿡에게 압박한 것이라는 해석이다.

애플, 미국내 세금 납부액도 적고 한국내 법인세 납부는 0원

삼성전자, 10만명 이상 직접 고용하고 지난해 법인세 16조원 납부

기업의 사회적 책임 경쟁에서 애플은 삼성전자의 상대 아냐

애플이 미국 일자리 창출에 대한 기여도만 낮은 게 아니다. 벌이에 비해 미국 정부에 내는 세금 액수도 적다. 세율이 낮은 아일랜드에 자회사를 만들고, 그 자회사에 이익을 몰아주는 방식으로 ‘합법적 탈세’를 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애플만 그런 게 아니다.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등 미국의 자존심에 해당되는 공룡 IT기업들이 유사한 술수를 통해 ‘절세’ 혹은 ‘탈세’를 즐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흥미로운 것은 트럼프가 쿡과의 대화를 소개한 직후인 19일 오전 애플 코리아가 한국에서의 일자리 기여도를 발표한 것이다. 애플 코리아는 홈페이지에서 “6우러 30일 현재 한국 지사에 직접 고용된 직원 수가 500명”이라면서 “”국내 부품사 등 협력 업체 통해서 12만 5000개, 앱 스토러 생태계를 통해 20만 개 등을 포함하면 32만 5000개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애플이 한국에서 연간 2조원의 이상의 매출을 올리면서 세금을 내지 않는다는 비판을 의식한 발표로 해석된다.

반면에 삼성전자는 지난 해 법인세 납부액만 16조원에 달한다. 본사에 고용된 직원만 10만 3011명이다.

팀 쿡이 트럼프와 저녁을 먹으면서 강조했듯이 애플은 글로벌 IT시장에서 삼성전자의 강력한 경쟁자이다. 하지만 국내 고용창출과 세금납부와 같은 기업의 사회적 책무 수행면에서 애플은 삼성전자의 경쟁상대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이 쿡과 트럼프의 만남에서 재확인된 셈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