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질녘부터 동틀 때까지.. 자살예방 캠페인 ‘2019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개최
황경숙 기자 | 기사작성 : 2019-08-16 16:45
565 views
N

[뉴스투데이=황경숙 기자] 국내 자살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생명존중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한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가 오는 8월 31일(토), 여의도 한강공원 너른들판에서 열린다.

2019 통계청 발표에 의하면 우리나라는 하루에 34.1명, 연간 12,463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생명의전화(이사장 이성희 목사)와 삼성생명은 자살예방 캠페인의 필요성에 대해 시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올해 5월부터 ‘사람사랑 생명사랑 캠페인’를 진행한다.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가 8월 31일 서울대회를 시작으로 전국 9개 도시(수원, 인천, 대전, 대구, 부산, 광주, 전주, 강릉)에서 연이어 개최된다. 생명사랑 릴레이 ‘아이러브미챌린지’도 SNS를 통해 이어지고 있다.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는 2006년 시작되어 14회째 열리는 국내 최대 자살예방캠페인으로 현재까지 약 260,000명의 시민이 참여하였다. 5km, 10km, 34km 코스 중 선택할 수 있으며 특히 하루에 34명이 자살하는 현실을 반영한 34km 코스는 어둠을 헤치고 희망으로 나아가듯 해질녘부터 동 틀 때까지 무박 2일간 서울 도심을 걷게 된다. 이외에도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축하공연으로 친구, 연인,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삼성생명은 참가자 1명당 34,000원(최대 10억)을 한국생명의전화에 기부하며, 기부금은 청소년 자살예방사업과 자살예방인식개선 사업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참가신청 및 자세한 정보는 사람사랑 생명사랑 캠페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