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시민문화제, 일본 경제보복 규탄 인간띠 잇기 개최
정성우 기자 | 기사작성 : 2019-08-16 12:25
189 views
201908161225N
▲ 수원시 시민문화제에서 일본의 침략과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사진제공=수원시]
광복절 기념으로 열린 시민문화제 ‘기약하는 100년의 미래’를 주제 개최

[뉴스투데이=정성우 기자] 수원시가 독립운동가를 꾸준히 발굴하여 예우하겠다고 밝혀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가 15일 광교호수공원 마당극장에서 연 ‘제74주년 광복절 기념 수원시민문화제’에서 “1945년 광복을 이룬 것은 수많은 시민이 독립을 위해 노력한 덕분”이라며 “암울했던 시기에 나라의 빛이 된 수많은 선열을 기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원시는 지난 9일 국가보훈처에 수원지역 독립운동가 15명에 대한 독립유공자 포상을 신청한 바 있다. 15명은 수원박물관과 수원시정연구원 수원학연구센터가 진행한 ‘경기도 독립운동 인물 발굴사업’으로 공적을 밝혀낸 이들이다.

염태영 시장은 또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로 인해 한일 양국이 사실상 ‘경제 전쟁’에 돌입한 상황”이라며 “시민사회, 중앙정부, 지방정부, 기업체가 자기 자리에서 제 역할을 충실히 한다면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약하는 100년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이날 수원시민문화제는 ‘일본 경제침략 규탄 인간띠 잇기 수원시민대행진’과 제74회 광복절 기념식, 시민문화제 등으로 진행됐다.

수원시민대행진에는 180여 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연합기구 ‘일본경제 침략 규탄 수원시민행동’ 회원들과 일반 시민, 청소년 등 3000여 명이 참가했다. 마당극장을 중심으로 양 방향 수변로에 줄지어 서서 1㎞ 가량 이어지는 인간띠를 만들어 장관을 연출했다.

지난해 1월 출범한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는 기념 조형물 건립, 청소년과 함께하는 대한민국 독립항쟁지 전국 답사, 100주년 기념학술대회 등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