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엿새 만에 또 강원도 통천서 동해로 미상 발사체 2회 발사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08-16 09:29
214 views
N
▲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 [그래픽제공=연합뉴스]

3주 사이 여섯 번째…20일까지 이어지는 한미연합연습 겨냥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16일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한미 정보당국은 이 발사체의 고도와 비행거리, 최대 비행속도 등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

비행거리 등 세부 제원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지만, 강원도 일대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점으로 미뤄 일단 단거리 발사체로 추정된다.

북한이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 10일 이후 엿새만으로 지난달 25일부터 따지면 3주 사이 모두 6번 발사했다. 올해 전체로 범위를 넓혀보면 8번째 발사에 해당한다.

지난 5월 4일과 9일 잇달아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을 시험 발사했고, 이어 지난달 25일과 31일, 이달 2일과 6일, 10일에도 장소를 바꿔가며 단거리 발사체를 각각 2발씩 발사했다.

가장 최근인 지난 10일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발사체 두 발의 비행거리는 400여km, 고도 약 48km, 속도 마하 6.1 이상으로 분석됐다. 북한은 이에 대해 "새 무기의 시험 사격"이라고 발표했다.

북한의 이번 무력시위도 현재 진행 중인 한미 연합연습에 대한 반발로 해석된다. 한미는 지난 11일부터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초점을 맞춘 후반기 한미연합연습을 진행하고 있다. 이 연습은 오는 20일까지 이어진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