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구시당, 기림의 날 日 정부 진정한 반성 촉구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08-14 20:06
349 views
201908142006N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14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의 조선신궁터 인근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 제막식에서 이용수 할머니(가운데)가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김한일 김진덕·정경식재단 대표와 손을 잡고 있다. 동상은 당당한 모습으로 정면을 응시하며 손을 맞잡은 세 명의 소녀(한국, 중국, 필리핀)와 이들을 바라보는 고(故) 김학순 할머니의 모습을 실물 크기로 표현했다. 김학순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인물이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위안부 화해‧치유재단 해산 경제도발 뒷받침 명분 아냐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14일 세계 위안부 기림일을 맞아 일본 정부의 진정한 반성을 촉구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최근 일본 정부는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시키는 등 경제도발을 이어오고 있다”며 “일본이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해산 등을 이유로 언급했지만 경제도발을 뒷받침할 만한 명분이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오히려 과거의 잘못을 덮어버리고자 역사를 왜곡하고 한일 간 경제관계를 옭아매는 등의 치졸한 방식을 일삼는 지금 일본정부의 행태야말로 국제사회에서 스스로를 더욱 고립시키는 자충수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의 날을 잊지 않고 기념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들이 열리고 있지만 일각에선 한·일관계를 더욱 악화시킨다는 난색을 표했다”며 “그러나 일본 정부의 눈치를 계속보면 우리 스스로가 아픈 역사에 눈을 감는다면 악순환은 영원히 끊어낼 수 없다”고 평했다.

덧붙여 “앞으로도 정부와 국민이 하나가 되어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배상 촉구,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회복과 일본 정부의 진정한 반성과 책임을 위해서라도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고 강도를 높였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