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여름 성수기 기간 3명 중 2명은 셀프 체크인 이용
오세은 기자 | 기사작성 : 2019-08-13 14:08
206 views
N
▲ 대한항공 항공기[사진제공=대한항공]

[뉴스투데이=오세은 기자] 올 여름 성수기 대한항공 이용객 중 세 명 중 두 명은 셀프 체크인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여름 성수기가 시작된 지난 7월 19일부터 8월 8일까지 대한항공 국제선을 셀프 체크인으로 탑승 수속한 비율은 62%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1%p 증가한 수치다.

지난 2008년 국내 최초로 웹(WEB) 기반의 체크인 서비스를 도입한 대한항공의 셀프 체크 서비스의 이용률은 해를 거듭할수록 그 이용률이 증가하고 있다.


▲ 13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여름 성수기가 시작된 지난 7월 19일부터 8월 8일까지 대한항공 국제선을 셀프 체크인으로 탑승 수속한 비율은 62%다. [자료=대한항공]

대한항공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셀프 체크 서비스 이용률은 2016년 37.5%, 2017년 46.1%, 2018년 50.4%로 점점 증가해 올 1월~7월에는 55.1%를 기록했다. 스마트폰을 이용한 셀프 체크인 역시 2016년 9.2%에서 올해 1월~7월 19.4%의 이용률을 기록했다. 셀프 체크인은 승객의 스마트폰이나 공항 키오스크를 이용해 수속하는 서비스로 대기 시간을 줄여준다.

대한항공은 보다 많은 승객들이 편리한 셀프 체크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4월부터 국제선과 국내선을 이용하는 단체 승객도 웹, 모바일 수속을 할 수 있도록 개선했으며, 보호자와 동반하는 유, 소아 승객도 지난 1월 국제선을 시작으로 지난 6월에는 국내선 탑승 시 셀프 체크인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지난 7월 1일부터 인천공항에 이어 김포공항 국제선에도 승객이 직접 위탁 수하물을 부칠 수 있는 셀프 백드랍 서비스가 확대 시행돼 셀프 체크인을 이용한 승객들의 수속 시간이 대폭 줄었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셀프 체크인과 셀프 백드랍 등 혁신적인 수속 절차의 활성화가 승객들의 편리하고 쾌적한 여행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