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구 아파트서 탈북 모자 숨진 채 발견.. “집에 먹을 것 없어, 아사 추정”
정유경 기자 | 기사작성 : 2019-08-13 14:02
380 views
N
▲ [사진제공=연합뉴스]

두 달 전쯤 사망한 것으로 추정

[뉴스투데이=정유경 기자]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탈북여성과 여섯살짜리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오후 2시 30분께 관악구 봉천동 한 임대아파트에서 탈북자 한모씨(42)와 아들 김모군(6)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수도검침원이 한씨의 집이 요금 미납으로 단수 조처됐음에도 소식이 없자 방문했다가 악취가 나는 것을 확인해 관리인에게 알렸다. 아파트 관리인은 강제로 창문을 열고 들어가 숨져 있는 모자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발견 당시 집에 식료품이 다 떨어져 있었다는 점에 주목해 아사 가능성도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정황이나 타살 혐의점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아파트 주민 등 주변인 진술을 통해 볼 때 두 달 전쯤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