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소재·부품 산업 경쟁력 강화 지원 앞장
강준호 기자 | 기사작성 : 2019-08-08 16:20
121 views
N
▲ 7일 신덕순 KB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그룹 대표(오른쪽)가 KB국민은행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열린 '소재·부품 기술혁신 중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식'에서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국민은행]

기술보증기금과 '소재·부품 기술혁신 중소기업 금융지원 협약


[뉴스투데이=강준호 기자] KB국민은행이 최근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소재·부품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한다.

국민은행은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에서 기술보증기금과 '소재·부품 기술혁신 중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최근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해 국산화 필요성이 높아지는 소재·부품 산업의 자립화와 기술혁신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체결됐다.

지원대상은 '소재·부품전문기업 등의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른 소재·부품 영위 기업이다.

기술보증기금은 국민은행의 특별출연 및 보증료지원을 통해 보증비율과 보증료율을 우대해 총 1000억원의 협약보증서를 발급하고 국민은해은 이를 담보로 부품·소재기업 전용 대출 상품을 연계해 자금을 지원한다.

한편, 국민은행이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 'KB 소재·부품기업 우대대출'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소재·부품전문기업 확인서를 보유한 기업 또는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협약보증서를 발급받은 혁신기업 특화 상품이다.

신용등급 및 담보비율, 기술등급, 일자리창출 실적에 따라 최대 2.8%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적용하며 총 판매한도는 1조원다.

대출신청은 오는 14일부터 가까운 국민은행 영업점에서 가능하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기술보증기금과의 업무협약 및 전용대출상품 출시가 소재·부품 혁신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른 국가산업분야의 지원대상을 발굴하는 등 다양한 추가지원 방안을 마련해 어려움에 처한 기업들의 금융 애로사항을 적기에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