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사이버보안 강화 위한 국제협력에 동참 및 지지 밝혀
이원갑 기자 | 기사작성 : 2019-08-07 15:32
249 views
N
▲ 중국 광둥성 선전에 있는 화웨이 본사 건물. [사진제공=연합뉴스]

국제협약인 '파리콜' 가입, 각국 정부·기업·시민사회단체와 협력 강화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화웨이는 지난 6일 사이버 보안 문제를 공동으로 대응하는 국제 협약인 '파리 콜(Paris Call)'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화웨이 측은 파리 콜 가입을 계기로 향후 디지털 제품과 디지털 시스템의 보안 강화를 위해 노력하는 564개 단체들과 협업할 예정이다.

파리 콜은 2018년 11월 프랑스 정부 주도로 만들어졌으며, 사이버 보안을 위해 정부·기관·기업 등이 협업할 것을 약속하는 선언이다.

현재 우리나라, 유럽연합(EU), 캐나다, 멕시코 등 세계 67개 국가, 139개의 국제·시민사회단체, 구글·페이스북·IBM·삼성전자 등 358개의 민간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파리콜 참여자들은 안전한 디지털 제품을 만들고, 사이버 범죄에 공동 대응하며, 세계 모든 이해 관계자들의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 사이버 보안 관련 국제 규범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다.

존 서포크 화웨이 글로벌 사이버 보안 및 개인정보보호 총괄 책임은 “보다 나은 보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화웨이가 존재하는 이유”라며 “화웨이는 정부와 고객 등을 위해 제품과 서비스의 보안을 강화할 수 있는 모든 노력과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화웨이는 개방성, 투명성, 국제적 표준 개선을 통해 사이버 보안 방어에 기여하는 국제적 협력 활동을 적극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화웨이는 파리 콜의 일원으로 모든 기술 기업에 대한 객관적인 테스트 및 검증 표준의 보편적 채택을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즉 객관적인 제3의 기관이 표준에 입각해 보안업체의 기술을 검증한다면, 기업들은 사실에 기반해 보안에 대한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다는 것이다.

화웨이는 보안 강화를 위한 역량 개발 차원에서 정부와 기업, 시민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