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범죄 전년 대비 22.4% 증가...인터넷 사기가 75.9% 차지
김한경 안보전문기자 | 기사작성 : 2019-08-07 11:55   (기사수정: 2019-08-07 11:55)
1,326 views
N
▲ 경찰청이 최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사이버위협 분석보고서' 표지 일부. [자료제공=경찰청]

경찰청, 최근 2019년 상반기 '사이버위협 분석보고서' 발표해

쇼핑몰 사용자 노리는 '폼재킹'과 이메일을 매개로 한 위협 증가


[뉴스투데이=김한경 안보전문기자] 2019년 상반기 사이버범죄는 85,953건이 발생하여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22.4% 증가했으며, 이 중 인터넷 사기가 65,238건으로 전체 발생 건수의 75.9%를 차지했다.

경찰청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사이버위협 분석보고서'에 의하면, 전체 사이버범죄 85,953건 중 인터넷 사기가 65,238건(75.9%)으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이어 사이버명예훼손·모욕 7,664건(8.9%), 사이버금융범죄 4,142건(4.8%), 사이버도박 3,155건(3.7%), 사이버저작권 침해 1,208건(1.4%) 등이 사이버범죄의 주종을 이루고 있다.

전체 범죄 중 해킹·악성프로그램 유포 등 정보통신망 침해 범죄는 지난해 동기간 대비 19.4% 증가했으며, 인터넷 사기 및 사이버금융범죄 등 정보통신망 이용 범죄는 21.5% 증가했다. 또한 사이버음란물, 사이버도박 등 불법컨텐츠 범죄도 지난해 동기간 대비 28.7% 증가했다.

보고서에 언급된 사이버범죄의 양상은 첫째로, 갠드크랩 랜섬웨어가 경찰서, 한국은행, 헌법재판소 등 다양한 기관을 사칭하여 유포됐다. 갠드크랩은 ‘서비스형 랜섬웨어’의 한 종류로, 감염된 PC의 파일을 암호화하고 확장자를 변경한 뒤 데이터를 복구하려는 피해자에게 금전(암호화폐)을 요구한다.

서비스형 랜섬웨어란 제작자가 공격까지 하는 일반적인 랜섬웨어와 달리 랜섬웨어를 제작할 기술적 역량이 없는 공격자에게 별도의 제작자가 랜섬웨어를 서비스하는 형태인데, 수익은 공격자와 제작자가 나눠 갖는다.

둘째로, 지인을 사칭해 송금을 요구하는 메신저피싱이 SNS와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광범위하게 발생하고 있다. 지인의 이름과 사진을 도용하고 휴대폰 고장 등을 이유로 통화를 회피하며, 지연 인출을 피하기 위해 1백만 원 이하의 소액을 계좌로 송금하도록 요구한다. 최근에는 문화상품권 등의 고유번호를 받아 온라인에서 현금화하는 수법도 이용되고 있다.

보고서에는 최근 독일에서 마약, 개인정보, 악성코드 등이 거래되던 '다크넷(Darknet)' 사이트 운영자가 체포된 사례도 제시됐다. 다크넷은 IP 주소가 공유되지 않는 인터넷 암시장으로 많은 범죄에 이용되고 있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금년 말 '다크넷 불법정보 수집·추적 시스템'을 도입해 다크넷 상에서 발생하는 범죄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 이메일해킹, 유사 이메일 주소 이용 등의 방법을 통해 "거래계좌를 변경해 달라"는 이메일을 발송하고 물품대금을 중간에서 가로채는 이메일무역사기 건수도 발표했다. 이 범죄는 지난해에 총 367건이 발생해 전체 범죄에서 발생비율은 0.2%로 낮지만 한 건당 피해액은 4,186만원으로 가장 크며, 금년 상반기에는 138건으로 감소했다.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한 티켓 구매 문제도 보고서는 지적했다. 매크로는 마우스나 키보드로 여러 번 실행하는 동작을 한 번의 명령으로 자동 실행시키는 프로그램이다. 매크로를 이용해 대량 구매한 티켓들을 웃돈을 얹어 다시 재판매하는 행위가 문제이나, 현재 이를 처벌할 마땅한 규정이 없는 상태이며, 관련 법안이 국회에 계류돼 있다고 한다.

보고서는 시만텍의 위협보고서를 인용하여 최근 사이버위협 트렌드로 폼재킹(Formjacking)이 증가하고 있다고 기술했다. 폼재킹은 인터넷 쇼핑몰 등 웹사이트를 악성코드에 미리 감염시켜 사용자가 입력한 정보가 담긴 양식(Form)을 중간에서 납치(Hijacking)한다는 의미다.

해커는 특정프로그램(자바스크립트)으로 제작된 결제 웹페이지를 사용한 쇼핑몰을 공격대상으로 하였고, 온라인 소매업체에서 흔히 사용하는 챗봇이나 고객 리뷰 위젯 등에 미리 악성코드를 감염시켜 폼재킹을 시도했다고 한다.

또 KISA 위협보고서를 인용하여 이메일을 매개로 한 사이버위협이 증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악성코드 배포의 92.4%, 피싱의 94%가 공격수단으로 이메일을 활용하며, 이메일무역사기의 67%도 웹메일 기반이고, 이메일에 첨부된 문서의 40%가 악성코드일 정도로 첨부파일을 통한 악성코드 유포는 심각하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사이버위협 트렌드와 관련, 이메일 수신자는 의심스러운 이메일을 받았을 때 첨부파일을 실행하지 않는 것이 매우 중요하고, 해외 직구 등 쇼핑몰 사용자들은 신뢰할 수 있는 웹사이트인지 반드시 확인한 후 불필요한 정보 입력을 하지 않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