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공매도 규제 언제든 시행 가능"
김진솔 기자 | 기사작성 : 2019-08-07 10:49   (기사수정: 2019-08-07 10:49)
399 views
N
▲ 7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긴급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마치고 (왼쪽부터)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기관투자자 역할 강화·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일일 가격 제한폭 축소도

[뉴스투데이=김진솔 기자] 금융위원회는 공매도 규제 강화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7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긴급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마친 뒤 공매도 규제 관련 내용을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공매도 규제를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를 충분히 마쳤고 언제든지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해뒀다"고 말했다.

최근 국내 주식시장은 미중 무역갈등과 글로벌 증시 약세 등 대외상황과 일본 무역보복, 기업실적 악화 등 대내여건의 악화로 곤두박질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시장 안정화 방안으로 공매도 금지 등 비상조치를 검토했고 실현 가능성이 나온 상황이다.

전날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역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증권시장 안정을 위한 시장전문가 긴급회의'를 열고 공매도 규제 강화와 일일 가격제한폭 축소 등 네 가지 대책을 언급했다.

이날 나온 대책은 공매도 금지를 비롯해 기관투자자 역할 강화, 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 일일 가격 제한폭 축소다.

투자자들의 경우 다른 대책보다도 공매도 금지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증권시장은 제2의 IMF, 공매도를 긴급 중단하라'라는 제목의 청원이 이날 오전 10시 기준 2597명의 동의를 얻기도 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가 발간한 보고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 공매도 금지조치가 금융시장에 미친 영향'에 따르면 공매도 금지는 주가 하락의 억제에 효과가 있다.

2009년 초 코스피는 1200포인트에서 7월 1500포인트를 회복하고 2010년 12월에는 2000포인트를 돌파하는 등 안정을 찾았다.

손욱⋅엄윤성 KDI 연구원은 "공매도 규제 조치를 취할 시 시장 효율성을 저해할 가능성과 금지 기간을 최소화하고 모니터링 시스템을 확립이 중점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