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속 직업] 유튜브로 소통하는 민주당 박광온 의원, '노쇼' 한국당 의원의 7가지 종말 소개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07-31 14:00   (기사수정: 2019-07-31 14:00)
273 views
N
▲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제공=연합뉴스]

박광온TV, 지난해 10월부터 시작해 200여개 유튜브 영상 제작

프랑스, 영국 등 선진국의 엄격한 의원 근로감독 제도 소개하며 무노동 국회의원 비판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여야 대치로 국회가 공전을 거듭하는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유튜브 정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인기 정치 채널 중 보수 성향이 채널이 다수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국회 공전을 기회 삼아 유권자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유튜브 계정 '박광온TV'를 통해 '자유한국당의 '노쇼' 버릇 고쳐드림'이라는 2분 30초 가량의 영상을 올렸다. 3달 가까이 국회 등원을 거부해 온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행태를 비판하는 내용이다.

흥미로운 점은 일 안하고 노는 의원들에 대한 징벌제도를 7가지 정도 소개하고 있다는 점이다.

영상에서는 프랑스와 영국 등 국회의 사례를 들었다. 내용을 보면 프랑스에서는 한 회기 동안 공개토표 1/3 이상 불출석 시 수당의 1/3을 감액하고, 절반 이상 불출석 시 2/3을 감액하는 등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해 월금이 삭감된다.

스웨덴에서도 국회의원이 매일 출근하고, 회기 중 결석하면 그만큼 월급을 삭감한다. 벨기에는 국회의원이 상습적으로 불출석할 경우 월급의 40%까지 감액한다. 영상은 무노동 무임금 제도에 대한 찬성의견이 80%(리얼미터)에 달한다는 여론조사 자료도 제시했다.

의원직이 제명될 수 있는 사례도 들었다. 프랑스는 회기 기간 중 허가없이 두 달 동안 본회의에 불출석하면 의원직에서 제명되며, 포르투갈에서는 본회의 4번 불출석 시, 터키는 한 달에 5일 이상 의회에 불출석하면 제명된다. 이 같은 제도는 호주, 인도, 스리랑카, 마케도니아 등 여러 국가에서 도입됐다.

영국 국회의 국민소환제도 소개했다. 영국은 무능, 무책임, 부패 등이 있을 경우 임기 만료 전에 국민들이 소환, 투표를 통해 직접 해임할 수 있다. 지난 2015년 도입 이후 두 차례 시행됐으며, 과속운전을 하고 거짓말을 해 징역형을 산 오나산야 하원의원은 국민소환제로 의원직을 상실하기도 했다. 리얼미터 조사에 따르면 국회의원 소환제 도입에는 77.5%가 찬성했다.

박 의원은 "현재 일정 횟수 이상 상임위원회에 불참하면 상임위원 자격을 박탈하거나 국회가 열리지 않는 날만큼 교섭단체에 지급하는 경상보조금을 삭감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며 "'일하는 국회 만들기' 법안을 대표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광온 의원실 관계자는 31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뉴스 영상이나 연구 자료 등을 활용해 다양한 정보를 담은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며 "앞으로도 유튜브를 통해 유권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