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꾸로 읽는 경제] 한국정부 맞불에 코웃음치던 아베가 일본여행 보이콧은 아파하는 이유
이진설 경제전문기자 | 기사작성 : 2019-07-17 06:38   (기사수정: 2019-07-17 06:38)
2,488 views
N
▲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일본 오사카. [뉴스투데이DB]

2020년 도쿄올림픽 겨냥 관광객 4000만명 큰소리친 아베

[뉴스투데이=이진설 경제전문기자] 일제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불만을 품은 일본이 반도체 핵심부품에 대한 수출규제 카드를 통해 한국에 압박을 가하면서 시작된 한일 무역전쟁은 일반인들의 생활에도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대표적인 것이 일본 여행이다.

일본정부 역시 추가보복 카드 중 하나로 한국에 대한 송금과 비자발급 정지 등을 배제하지 않고 있어 만에 하나 양국 간에 비자전쟁이 벌어진다면 과연 어느 쪽이 더 큰 피해를 입을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17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비자발급 제한 등을 처음 거론한 사람은 일본내 강경파로 분류되고 있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이다. 그는 지난 3월 12일 중의원 재무금융위원회에 참석, 징용피해 소송에서 배상명령을 받은 일본 기업의 자산압류와 관련해 한국에 대해 송금과 비자발급 정지 등의 보복조치를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비자발급 정지 혹은 제한은 양국간 인적교류를 직접 제한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상징성과 충격파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740만명으로 전체 일본방문 외국인(3119만명) 중 24%를 차지했다. 방문객 4명중 1명꼴로 한국인이었다는 얘기다.

반면 같은 기간 한국을 찾은 일본인 방문객 수는 270만명으로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의 37%에 지나지 않는다. 비자발급 제한 같은 극단적 조치를 취한다면 방문 관광객 수에서 압도적으로 많은 일본이 일단은 불리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일본은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대대적인 관광객 유치활동을 벌여왔다. 아베 정부는 공공연하게 2020년 연간 관광객 4000만명, 관광소비액 8조엔 달성을 이루겠다고 큰소리쳤다. 관광객 4000만명을 달성하려면 지금보다 최소 30% 이상 관광객을 늘려야 가능한 숫자다.

이런 상황에서 무역보복 카드로 한국인 관광객을 겨냥해 비자발급 정지나 제한조치를 취할 경우 관광객 4000만명이라는 목표치달성은커녕 오히려 퇴보할 수 밖에 없어 일본정부로서는 자살골에 가까운 카드이다. 한국인들이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자발적으로 일반여행을 보이콧하는 것은 어떻게든 2020 도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마쳐 국제적 리더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고 싶어하는 아베 정부에게 가장 아픈 곳을 건드리는 대응카드로 해석될 수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