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에선](280) 일본은 왜 신입사원들이 3년을 못 버틸까

김효진 통신원 입력 : 2019.07.11 11:25 |   수정 : 2019.07.11 11:25

일본은 왜 신입사원들이 3년을 못 버틸까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이유야 여러 가지지만 올해 신입사원 3명 중 1명은 퇴사생각이 간절하다. [출처=일러스트야]


유리한 취업시장에서 신입사원들 퇴직의사 줄이어

[뉴스투데이/도쿄=김효진 통신원] 일본의 대형 취업포탈사이트 마이나비는 지난 달 ‘2019년 신입사원 1개월 후의 의식조사결과를 발표하였다. 조사는 올해 4월 입사한 신입사원들을 대상으로 입사 1개월이 지난 시점인 5월 초에 실시되었으며 남성 400, 여성 400명의 총 800명으로부터 현재 회사에 대한 의견을 취합하였다.

가장 먼저 현재 입사한 기업에서 얼마나 오래 일할 생각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모르겠다23.9%를 제외하고는 ‘3년 이내22.2%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서서 정년까지21.8%, ‘4~5년 이내11.8%, ‘6~10년 이내9.8%, ‘10년 이상7.6%로 뒤를 이었다.

정년고용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현재 회사에 오래 정착하려는 신입사원은 5명 중 1명에 그쳤으며 오히려 3명 중 1명의 신입사원은 5년 이내에는 첫 직장을 관두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왜 지금 회사에서 오래 일하고 싶지 않다고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복수응답)에는 가장 많은 44.4%생활에 맞춰 근무방식을 바꾸고 싶어서라고 답하였다. 2위는 이직을 통해 경력을 쌓고 싶어서29.7%였다.

이 외에도 다양한 회사에서 경험을 해보고 싶어서’(28.9%). ‘급여가 별로여서’(19.8%), ‘업무가 힘들어서’(12.6%), ‘업무가 보람이 없어서’(9.9%), ‘언젠가는 창업이나 독립을 하고 싶어서’(8.3%) 등이 첫 직장을 그만두고 싶은 이유로 꼽혔다.

만약 작년으로 돌아가 다시 처음부터 취업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하고 싶은지 묻자 매우 그렇다는 응답은 9.6%, ‘그렇다11.6%, ‘조금 그렇다31.6%를 기록하여 과반수가 넘는 53%의 신입사원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현재 기업을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는 속내를 내비쳤다.

특히 매우 그렇다9.6%만을 따로 분석해보면 이 중 48.1%실제 입사 후에 기업 이미지가 안 좋게 바뀌었다고 답하여 상상과는 다른 근무환경으로 인해 퇴사생각이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전체 신입사원 중에서는 12.4%만이 실제 입사 후에 기업 이미지가 안 좋게 바뀌었다고 답하였고 이보다 많은 28.9%좋게 바뀌었다고 답하였다.

그 외에도 31.9%의 신입사원은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고 주된 이유는 불편한 사람이 있기 때문(40%)으로 확인되었다.

자신들에게 유리한 취업시장을 거친 신입사원들조차도 이번 조사결과처럼 많은 퇴직의사와 어려움을 안고 사회생활을 시작함을 생각해보면 이들보다 부족한 정보와 노하우로 일본취업에 도전하고 있는 한국 취준생들은 더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금 일본에선](280) 일본은 왜 신입사원들이 3년을 못 버틸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