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대중소기업 협업으로 손잡고 日 수출 규제 극복하자”
이원갑 기자 | 기사작성 : 2019-07-10 15:34   (기사수정: 2019-07-10 15:34)
437 views
N
▲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오른쪽 두 번째)이 10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 관계자들과 만나 일본의 경제보복을 비롯한 19개 현안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사진=뉴스투데이 이원갑]

"中企 지원 변함없을 것…日 경제보복에는 대기업과 협업해 맞서야"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를 대중소기업 협력을 통한 소재·부품 산업 경쟁력 제고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10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관계자 간담회에서 일본의 무역제재 조치를 비롯한 19개 현안 과제와 관련해 기업 의견을 수렴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모두발언에서 김 실장은 중소기업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약속함과 동시에 반도체 소재·부품 수요자인 대기업이 중소·중견기업과 공동 연구개발을 하는 전향적 자세를 통해 장기적으로 소재·부품 산업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 실장은 일관적인 중소기업 지원과 유연한 대·중소기업 공조를 동시에 강조하면서 "경제 정책의 성공적인 효과를 위해서는 한편으로는 일관성을 유지해야 하지만 그때그때 환경 변화에 따라 유연성을 견지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먼저 "일관성에 강조점을 두어야 할 정책 영역의 대표적인 분야 중 하나가 중소기업 정책 영역"이라며 "중소기업의 경쟁력이 제고될 수 있도록 하는 기반인 '평평한 운동장'을 만드는 것을 결코 흔들림 없이 일관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했다. “정책적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라고도 덧붙였다.

또 이날 오전 청와대를 방문했던 중소기업 관계자들의 건의를 예로 들면서 "일본의 대한국 수출 규제를 비롯해 국제 무역 환경이 매우 불확실하고 혼란스럽다"라며 "이런 상황 속에서 정부와 민간 기업이 협업해야 할 이 부분은 좀 더 유연성을 가지면서 우리의 상상력에 폭을 키워야 하는 분야”라고 전했다.

이어 김 실장은 대일 무역 갈등의 대책으로 취약 품목의 국산화를 제시하면서 "수요기업이 중소중견기업과 같이 연구개발을 하고 공급과 수요가 이뤄지는 안정적 시스템을 만들어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이를 계기로 소재부품 경쟁력을 장기적으로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