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2분기 행복주택 4640가구 11일부터 청약접수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07-10 09:58
329 views
N
▲ [자료제공=LH]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2분기 행복주택 전국 10곳 총 4640가구의 청약접수를 11일부터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모집 지역은 파주운정 등 수도권 5곳(2829가구)과 충주호암 등 지방권 5곳(1811가구)으로 총 10곳 4640가구의 입주자를 모집한다. 청약접수는 11~18일까지 LH 청약센터 또는 모바일 LH 청약센터를 통한 인터넷접수 및 현장접수가 가능하다.

행복주택은 청년·신혼부부 등의 주거비부담 완화를 위해 주변시세의 60∼80% 수준으로 저렴하게 공급된다. 입주민 특성에 따라 다양한 주민공동시설이 구비돼 있고 입주유형에 따라 6년에서 최대 20년까지 안정적인 거주가 가능하다.

이번에 모집하는 행복주택에는 정부의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추진방안'에 따른 창업지원주택, 산업단지형 행복주택, 중소기업근로자 우선공급형 행복주택이 포함됐다.

판교제2테크노밸리와 부산좌동 2곳에서 공급되는 '창업지원주택'은 청년 창업인의 안정적 주거공간과 창업지원시설을 결합한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으로, 가구 내 독립적 업무공간과 공용 소회의실 등의 특화시설이 설계돼 있고 무주택세대구성원인 만 19~39세 청년(예비)창업가일 경우 청약 신청 가능하다.

주거기반이 취약한 국가·지방 산업단지 인근에 공급되는 '산업단지형 행복주택'은 무주택세대구성원인 산업단지 근로자에 한해 연령에 상관없이 신청 가능하다. 이번에 공급하는 안성아양 행복주택은 공급물량의 50%를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관사로 우선공급한다.

'중소기업근로자 우선공급 지원주택'은 중소기업 근로자 수요가 풍부한 인천영종(450가구)과 아산탕정(740호) 2곳에 공급한다. 청년‧신혼부부 공급물량의 50%를 중소기업근로자에게 우선공급하며 중소기업 근무기간별 가점을 부여해 해당 기업 근로자들의 입주기회를 넓혔다.

지구별 모집호수, 임대조건, 입주자격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LH 청약센터에 게시된 공고문을 확인하거나, LH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올해 LH 행복주택 공급물량은 총 53개 단지 2만1408가구이며, 향후 계획된 물량을 분기별로 공급할 예정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