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일자리 예산을 나눠주세요" …청년들 정부 일자리정책 피부로 못느껴
김진솔 기자 | 기사작성 : 2019-07-10 08:44   (기사수정: 2019-07-10 08:44)
419 views
N
▲ 조소연 행정안전부 공공서비스 정책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투데이]

행정안전부, 제3차 열린소통포럼 정부청사 별관서 개최

정부와 지역 및 청년 일자리 단체의 유기적인 연결이 필요

김종현 센터장 "혁신을 창출하는 청년 인재 육성해야"


[뉴스투데이=임은빈·김진솔 기자] "청년 일자리 예산을 인원수로 나눠주는게 낫다." 정부의 지역 청년 일자리정책이 실제 당사자인 청년들도 피부에 와닿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정은 광주청년센터 센터장은 9일 행정안전부 주최로 '지속 가능한 지역-청년-일자리 정책 다시, 현장에서 해법을 찾자’라는 주제로 열린 ‘제3차 열린소통포럼’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이날 행사는 지역의 청년들이 정부의 일자리 정책 효과를 체감하지 못해 이를 해결할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자리다.

문 센터장은 이날 ‘지역 청년 일자리 정책, 어디를 향하고 있나?’를 제목으로 한 주제발표에서 “청년 관련 일자리 예산이 전년도 약 3조에서 4조7000억원으로 14%나 증가했다”면서 “그러나 이 예산을 바라보는 청년들은 금액을 인원수로 나눠 주는 게 더 효과적으로 생각한다”며 예산 지원 시스템 보완을 촉구했다.

사회적 기업인 '지역과 소셜비즈' 박철훈 상임이사는 ‘청년이 만족하는 사회적경제’를 제안하며 모든 정책의 성패는 기대효과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현 정부의 일괄적인 일자리 지원 체계에 대해서는 “사막에서 아이스크림 배달하는 격”이라고 평했다. 이어 이를 극복하기 위해 지원의 자격요건, 지원체계는 물론 업종과 산업별로 필요한 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소연 행정안전부 공공서비스 정책관은 “1년 동안 일자리 산업을 추진한 결과 청년 실업률은 다소 하락했지만, 청년 확장 실업률(체감 실업률)은 2015년 첫 측정 이래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고 힘든 취업 시장 상황을 전했다.

양정열 고용노동부 청년 고용기획과장은 “2004년에도 청년실업이 심각했는데, 당시나 지금 공통점은 좋은 일자리가 줄고 있는 것”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 김종현 더 큰 내일 센터 센터장이 정책 제안을 하고 있다[사진=뉴스투데이]

김종현 '더 큰 내일 센터' 센터장은 “(일자리 문제의) 원인을 제거해야 하는데 증상에 따른 약만 늘려간다”며 문제의 핵심을 짚었다. 김 센터장은 다수의 전문가가 말하는 해결법 ‘혁신’에 관해서 “혁신을 창출하는 것보다 혁신을 위한 인재 육성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그는 “청년 스스로 고민할 수 있게 해야 한다” 면서 "실패를 하더라도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기회를 청년들에게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