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의 직업군인이야기](39) GOP후방매복조에게 포박당한 '소대장'
김희철 칼럼니스트 | 기사작성 : 2019-07-08 15:58   (기사수정: 2019-07-08 15:58)
806 views
N
▲ GOP매복작전 투입전에 즉각조치 야간사격 훈련중인 국군장병 모습 [사진출처=국방부]

GOP 지역에서는 음주 불허, 소대원들과의 약속 때문에 딜레마에 빠져

규정을 어긴 대가로 수색대대 매복조에게 포박당하는 수모 겪어

포박과 맞바꾼 소대원과의 술자리는 잊을 수 없는 기쁨

[뉴스투데이=김희철 칼럼니스트]

GOP 소대장으로 근무할 때 일이다. GP경계근무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비무장지역(DMZ) 수색 매복 작전소대로 임무를 교대했지만 소대원들은 필자의 눈치를 살피고 있었다.

소대는 비록 GP에서 철수했으나 DMZ수색과 매복작전을 담당하는 부대이고, 소대 주둔지는 GOP지역이라서 사실 그 곳에서도 음주는 허용되지 않았다. 그래도 GP에서의 완벽한 임무 수행을 위해 소대원들에게 금주를 지시했었다. GP철수 후 음주를 약속했기 때문이다. GP철수 다음날은 작업이 없어서 약속대로 저녁 회식을 허락했다.

취사병은 신이 나서 저녁과 함께 회식준비를 하고 소대원들도 그동안의 피로를 풀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들떠 있었다. 헌데 술이 문제였다. 마침 부대에서 약 1시간 떨어진 민통선 안에 ‘민촌’과 ‘재건촌’이라 불리는 민간인들이 거주하는 마을이 있는데 그 곳에서는 직접 담근 밀주를 팔고 있었다.

그 날 오후 똑똑한 선임병 등 2명에게 돈을 주고 술을 사오라고 심부름을 보냈다.

돌아 올 시간이 지나면서 서산에 해가 기울고 날이 어두워지기 시작했다. 본부에 알아보니 심부름 나간 이동로 상에서 수색대대의 GOP후방 매복이 계획되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점점 걱정이 앞서기 시작했다.

혹시 심부름 갔던 병사들이 매복조에 걸려 붙잡힌 것은 아닌가..? 무슨 사고가 생긴 것은 아닌가? 온갖 생각에 방에만 앉아 있을 수가 없었다. 결국 마을에서 소대로 들어오는 이동로 방향으로 마중을 나갔다.

약 20분 정도 내려왔는데 매복조를 만났다. 갑자기 능선 위에서 “손들어..!”하는 것이었다. 예상했던 대로였다. 필자는 “수고한다. 요 바로 위에 있는 작전 소대장인데 심부름 나간 병사들 찾으러 나왔다”하고 이야기 했지만 막무가내였다.

소총을 장전하는 ‘철컥’소리도 들렸다. “엎드려.. 움직이면 쏜다”라고 매복조는 은밀하게 외치며 미동도 안했다. 반복되는 압박에 결국 필자는 엎드렸다. 매복조 일부가 능선에서 내려와 엎드린 필자를 포박했다.

포박된 추레닝 복장의 필자를 매복 조장인 선임하사가 다가와 확인했다. “죄송합니다. 매복 중이라 확인 전까지는 어쩔 수 없었습니다”라며 양해를 구했다. 마침 그날 매복조 소대는 수색대대에 근무하는 육사동기의 소대원들이었다.

창피했지만 어쩔 수 없었다. 원래 일몰 후에 GOP지역에서는 이동이 금지되어 있었다. 규정을 어긴 것은 필자였기 때문이었다.

그들에게 “근무 잘하고 있다”라는 칭찬과 격려만 하면서 “복귀 후 육사 동기인 소대장에게 안부 전해달라”는 말과 함께 “혹시 심부름 나간 병사들을 발견하면 안전하게 통과시켜 달라”는 부탁을 하고 그대로 복귀할 수밖에 없었다.

부대 막사로 돌아오는 길에 심부름 나간 병사들이 나처럼 또 포박당하는 수모를 겪지 않을까하는 걱정이 앞섰다.

하지만 소대막사에 도착하자 오히려 소대원들이 나를 걱정하고 있었고 심부름 갔던 병사들은 이미 복귀하여 회식 준비에 웃음 꽃을 피우고 있었다. 그들은 이미 매복지점을 인식하고 우회하여 돌아와 있었다.

필자는 포박 당한 수모에 대해 일체 입을 닫고 씁쓸한 미소를 띄며 소대원들의 기분을 맞춰주었다. GP에서 소대원들과 약속을 할 때에도 원래의 규정을 준수하도록 했어야 했을 것 같다는 후회도 물밀 듯 밀려왔다.

계속되는 휴식과 무료함은 또다른 스트레스와 더 안일한 휴식을 요구하게 된다. 그러나 힘들고 어렵게 수준 높은 임무를 수행했을 때의 성취감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희열을 느끼게 한다. 그리고 그 임무완수 후 갖는 휴식은 일상의 휴식보다 더 큰 안식을 가져온다.

당시 어렵게 마련한 소대원들과의 술자리는 필자의 군생활 중 가장 즐거운 회식이었다.

다음날 수색대대 매복조 소대장인 동기에게서 전화가 왔다. “야, 너 포박 당했다며…?” 하고는 너털 웃음소리가 전화기를 통해 들려왔다. 필자는 전화한 동기의 소대원들이 근무를 철저하게 잘했다는 칭찬 밖에 할 수 없었고 같이 한바탕 크게 웃었다.

그 웃음소리에 포박의 수치도 모두 묻히며. 하나로 똘똘 뭉친 우리 소대원들을 확인하는 자리가 되었다.




·육군본부 정책실장(2011년 소장진급), 청와대 국가안보실 위기관리비서관(2013년 전역), 군인공제회 관리부문 부이사장(2014~‘17년), 현재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한국열린사이버대학 교수

·주요 저서 : 충북지역전사(우리문화사, 2000), 비겁한 평화는 없다(알에이치코리아, 2016)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