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리포트] 한전· 한국수자원공사 등 하반기 공공기관 '지역인재'를 노려라
김진솔 기자 | 기사작성 : 2019-07-06 07:11   (기사수정: 2019-07-06 07:11)
23,468 views
201907060711N
▲ 각 공공기관이 2019년 하반기 채용을 준비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올해 2~3분기 국내 사업체 채용계획 20% 감축

공공기관 채용은 2% 증가, 수도권 편중 해소 위한 '지역인재' 채용 확대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이후 채용 공정성도 대폭 강화


[뉴스투데이=김진솔 기자] 뜨거운 뙤약볕에도 취업한파가 그치지 않고 있지만, 취준생들은 올 하반기에 공공기관 취업을 노려볼 만 하다. 경기침체와 미중 무역갈등 등과 같은 글로벌시장의 불확실성 증가로 민간기업은 채용규모를 줄일 태세이지만, 공공기관은 그렇지 않다.

연초 기획재정부 발표에 따르면, 올해 361개 공공기관은 2만 3307명의 정규직을 채용할 예정이다. 지난해 채용인원 2만 2876명보다 2%포인트 정도 늘어난 규모이다.

반면에 고용노동부가 지난 6월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조사'에 따르면 국내 상용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의 올해 2~3분기 채용 계획 인원은 25만1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1만4000명)에 비해 6만3000명(20%) 줄었다.

▲ 상용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 중 약 32천개 표본사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 제외 업종은 농업, 임업 및 어업,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 가구내 고용활동 및 달리 분류되지 않은 자가소비 생산활동, 국제 및 외국기관(공무원 재직기관 제외)이다. [자료=고용노동부]

국민건강보험 인사담당자는 5일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올해 계획된 채용규모가 약 1000명인데 상반기에 600여명을 뽑았다"며 "현재 8월 말에서 늦어도 9월 중순쯤에 약 400명 규모로 채용공고를 올릴 예정이다"고 밝혔다.

공공기관은 특히 '지역인재' 부문의 취업 문을 넓히고 있다. 수도권 편중 문제점을 해소하고 지방 일자리 공급을 늘리는 추세인 것이다. 따라서 서울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 취업을 고집하기보다는 연고가 있는 지역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전형을 노리는 게 합격 확률을 높이는 전략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부터 적용되는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은 이전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 비율을 21%로 규정했다. 물론 이 비율은 최저치로 인재가 있다면 얼마든지 더 채용할 수 있다. 울산에 위치한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올해 전체 채용인원 121명 중 29명을 지역인재로 채워 의무비율인 21%를 넘는 24%를 채용했다.

국민건강보험 인사담당자는 "전형별로 지역인재 합격 목표치를 35%로 둔다"며 "최종합격자에서 지역인재 비중이 부족할 경우 기준점 이상의 탈락인원을 채용하기도 한다"고 했다.

한국수자원공사의 경우 서류에서 지역인재를 45%이상 채용한다. 수자원공사 인사담장자는 "45%에 미달할 경우 추가채용까지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주요 공공기관 2019년 하반기 채용 규모 및 지역인재 할당 계획. [표=뉴스투데이]

채용과정의 공정성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공공기관이 외부 채용전문업체 섭외 등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진행한 '공공기관 채용실태 전수조사' 결과 신규채용 158건, 정규직 전환 24건의 비리가 적발된 만큼, 공공기관들은 채용 공정성을 강화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은 채용절차에 공정성을 기하고 지원자의 편의성을 증대하고자 '100%' 외부 채용전문가로 구성된 채용담당자를 마련했다.

한국남부발전 인재경영부는 "상반기에는 1~2차 면접전형에 (외부 채용전문가 섭외를) 진행했다"며 "하반기에는 전 분야에 걸쳐 운영을 확대할 예정이다"면서 "2019년 하반기 채용계획은 있으나 인원은 미정이다"고 밝혔다.

국민연금공단 인사담당자는 "(외부 채용)대행업체를 이용하고 있다"며 그 비중에 관해서는 "지원자에게 내부인원과 동일한 점수를 줄 수 있는 외부위원을 전형 단계별로 과반수 이상 섭외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채용 과정에서 외부위원이 맡은 비중이 더 크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채용 과정에 공공기관 내부인이 개입할 비중이 줄어들었다. 취준생들의 채용비리 걱정은 줄어든 셈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