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재계 총수들 불러 “對美 투자 늘려 달라” 요청
이원갑 기자 | 기사작성 : 2019-06-30 12:13   (기사수정: 2019-06-30 14:01)
473 views
N
▲ 도널드 트럼프(사진 중앙) 미국 대통령이 30일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 경제인 간담회에서 국내 주요 그룹 총수들과 대화하고 있다.

[뉴스투데이=이원갑·오세은 기자] 중국과의 무역 협상 재개를 알렸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우리나라 재계 총수들과 만나 미국에 대한 투자를 늘려 줄 것을 요청했다.

당초 중국의 통신기업 화웨이에 대한 제재에 동참해 달라고 압력을 넣거나 미국 내 투자가 필요한 지역과 투자 규모를 구체적으로 언급해 ‘돌직구’를 날릴 것이라는 예상은 뒤집혔다. 대신 트럼프 대통령은 기업들의 대미 투자 실적을 언급하며 두루뭉술하게 이를 확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전 10시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 등 재계 주요 그룹 총수 20여 명을 불러 한국 경제인들과의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 그는 재계 그룹들의 명칭을 직접 호명하면서 “미국에 많은 투자를 했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했다”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대기업들을 필두로 한국 기업들이 대미 투자를 더욱 적극적으로 확대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개정 사례를 언급하면서 “공정한 무역”을 늘리는 방향으로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밖에도 ▲대기업들에 대한 사의 표명 ▲북미 관계 개선 ▲측근 치하 ▲G20 정상회의 호평 ▲신동빈 회장의 대미 투자 사례 ▲미국 경제 활성화 ▲미중무역협상 복귀 성과 ▲국내 우수 건축물 등이 간담회 자리에서 언급됐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총수들은 미국 백악관이 주한 미국대사관이 집계해 제출한 주요 그룹들의 대미 투자 실적을 기준으로 선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트럼프통’ 신동빈 회장은 이번이 두 번째 만남이다. 미국 루이지애나 주에 3조 6000억원 규모의 생산설비 투자를 집행해 지난달 13일 백악관에 초청받았던 신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30분가량 대화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이를 직접 언급한 바 있다.

▲ 30일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전용 차량 ‘캐딜락 원’이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오세은 기자]

한편 이날 간담회 전날부터 호텔 입구는 공항 리무진과 마을버스를 비롯한 차량 출입과 풀기자단을 제외한 미등록 취재진의 통행이 통제되고 경찰 병력이 경계를 서는 등 삼엄한 경비가 이어졌다.

좁은 언덕길 커브를 돌아 각 그룹 총수가 탄 차량과 미국 백악관 스태프 차량, 호텔 일반 투숙객들이 탄 택시와 버스 등이 밀려들면서 입구 일대는 간담회 시작 시점까지 극심한 정체를 빚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간담회를 마친 후 예정보다 18분 늦은 오전 10시 58분께 전용 방탄차량 ‘캐딜락 원(비스트)’을 타고 호텔을 떠났다. ‘비스트’는 우리나라 경찰의 모터사이클 호위를 받으며 한·미 정상회담 겸 오찬 장소인 청와대로 이동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