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北 DMZ 회동’ 제의…北 “흥미로운 제안”
이원갑 기자 | 기사작성 : 2019-06-29 19:18   (기사수정: 2019-06-29 19:18)
598 views
N
▲ 2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경기도 평택 미군 오산공군기지에 착륙한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나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예정 없던 DMZ 방문 및 北 김정은에 회동 제안

용산 미군기지 들렀다 청와대 이동해 저녁 만찬

내일 한미 정상회담 및 국내 재계와 회동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비무장지대(DMZ) 회동’을 희망한다고 돌발적으로 밝히고 2분짜리 '미니 회동' 가능성을 제시했다. 북한도 즉시 반응을 내고 "흥미로운 제안"이라며 반기는 상황이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사회관계망(SNS) 트위터를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만남 이후 일정을 언급하면서 “이 메시지를 북한의 김 위원장이 본다면, 한국에 있는 동안 국경이나 비무장지대에서 악수를 하고 인사를 나누고 싶다”라고 전한 바 있다.

이틀 간의 G20 회의 일정을 소화하고 일본 오사카를 떠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우리나라에서의 공식 방문을 위해 오후 7시 7분께 전용기 ‘에어포스 원’ 편으로 경기도 평택 소재 미군 오산공군기지에 착륙했다.

당초 오후 6시 50분으로 알려졌던 착륙 시간이 17분가량 늦어지면서 7시 40분으로 예정됐던 만찬도 지체됐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 중인 관계로 강 장관이 공항 영접을 했던 과거와 달리 조세형 외교부 1차관과 조윤재 주미 한국대사 등이 공항으로 나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항에서 곧바로 전용 헬기 ‘마린 원’에 탑승해 평택을 떠난 후 서울 용산미군기지로 이동해 전용 방탄 차량 ‘비스트’로 갈아탔다. 이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상춘재에서 회동한 후 친교 만찬을 가질 예정이다.

친교 만찬에는 양국 정상과 함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강경화 장관 등이 동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9일 SNS 게시물 모습 [자료=트위터 갈무리]

◆ 美 대통령 최초 ‘DMZ 넘어 北 회동’ 가능할까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북한에 깜짝 회동을 제안한 자신의 트위터 글을 언급하며 “오늘 아침에 생각해낸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북한에 있다면 우리는 고작 2분가량 만나겠지만 그 정도면 괜찮다(will be fine)”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회동의 성격과 관련해서는 “우리는 이것을 회담(summit)이라 하지 않고 악수(hankshake)라고 할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게시물에 대해 최선희 북한 외무성 1부상은 이례적으로 5시간 만에 반응을 보이며 북한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성명을 냈다. ‘긍정적인 화답’과 ‘우회적인 거절’로 분석이 갈리는 상황이다.

조중통은 최 부상의 성명을 전하며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 제의를 받지 못하였다”라며 “분단의 선에서 조미수뇌상봉이 성사된다면 양국 관계 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미 간의 합의가 이뤄져 DMZ 내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서 회동이 성사되다면 트럼프는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판문점에 발을 들이게 된다. 김 위원장과는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는 것으로 베트남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빈손으로 중단된 지 넉 달 만이다.

◆ 30일 벼락치기 일정 소화…재계 회동 후 한미 정상회담

트럼프 대통령은 이튿날인 30일 본격적인 일정을 시작해 국내 재계의 주요 그룹 총수들을 만난 후 한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후 이날 일정을 모두 거친 후 워싱턴으로 돌아간다.

먼저 주한 미국상공회의소와 주한 미국대사관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경제인 간담회가 오전 10시부터 40분간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미국 대통령이 별도의 일정을 편성해 국내 경제인들을 만나는 행사로는 처음이다. 참석자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등 재계 내 20대 기업집단 총수들이 지목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나라 기업들에 대해 중국 화웨이 봉쇄선 가담과 대미 투자 확대를 직접적으로 요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번 방한과 관련해 29일(한국시간) 미국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를 이루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긴밀하게 공조”한다며 “한미 간 무역을 재조정(rebalancing)하고 통상 협력을 강화(strengthening)하고 있다”라고 발표한 바 있다.

간담회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청와대로 이동해 오전 11시부터 정상회담과 확대회담을 겸한 오찬을 비롯해 오후 1시 공동 기자회견을 차례로 소화하게 된다. 회담에서는 한미동맹 강화 및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양국의 공조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29일 일본 오사카 G20 회담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마주친 트럼프 대통령은 DMZ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고 언급한 자신의 사회관계망(SNS) 게시물을 언급하며 “노력해보자”라고 발언한 바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