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자력발전소 장비 납품·건설공사 입찰 ‘담합’ 의혹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06-25 22:30   (기사수정: 2019-06-25 22:30)
1,658 views
201906252230N
▲ 한국수력원자력 전경 [사진제공 = 한수원]

신한울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 참여사가 담합 합의…부품 원가 조작 입찰·한수원 묵인으로 수백억 부당이득

경기도, 입찰방해·공정거래법 위반 혐의 검찰 수사의뢰…한수원은 설명자료 통해 감사원 감사 종결로 아무런 문제 없단 입장만

[뉴스투데이=황재윤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원자력발전소 장비 납품과 건설공사 입찰과정 등에서 ‘담합’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경기도는 25일 “한수원 신한울원자력본부 초고압 차단기 입찰에 참여하는 A사가 다른 입찰기업과 담합에 합의한 정황을 포착했다”며 입찰방해와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한다고 밝혔다.

경기도가 공개한 공익제보 내용에 따르면 한수원 신할울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에 참여한 A사는 입찰과 월성·신고리 등 원전 건설과정에서 사전 모의를 통해 순차 입찰과 들러리 입찰 등의 방법으로 부당한 이득을 취했다.

또 A사는 입찰과정에서 부품의 원가를 조작해 입찰에 참여하고, 담합 정황을 확인한 한수원 또한 이를 묵인해 낙찰 기업이 수십억원부터 수백억원대까지 부당한 이익을 취하도록 했다.

앞서 A사의 담합 일찰과정 제보한 B씨는 한수원이 발주한 고리2호기 비상전원 공급용 승압 변압기 담합 또한 제보, 이를 확인한 공정위는 2개 기업에 대한 과징금을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고 경기도는 설명했다.

경기도 측은 “한수원 신한울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 관련 담합에 대해 도가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으로 믿는 공익제보자 제보 취지를 고려해 도가 직접 검찰 수사의뢰를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원전분야 비리는 혈세 낭비와 국민안전과도 매우 직결된 매우 엄중한 사안으로 판단하고 관계기관의 철저한 조사와 수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수원 측은 설명자료를 통해 신한울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 건은 제보자가 감사원의 공익감사를 청구, 감사원의 감사가 종결돼 아무런 문제가 없는 사안이란 입장을 밝혔다.

한수원은 “감사원 감사과정에서 당시 계약관련 서류를 모두 제출했고, 감사가 종결된 사실을 올해 초 확인했고, 해당 문제로인해 감사원에서 아무런 조치 요구를 받지 않았다”며 “입찰담함 방지를 위해 ‘담합징후 포착시스템’을 운영하고, 담합 의심 입찰 건은 공정위에 조사를 의뢰한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한수원은 ‘담합징후 포착시스템’ 운영과 함께 입찰정보 등을 공정위 시스템과 자동으로 연계하는 등 입찰담함을 방지하고, 공정한 입찰이 진행되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